컨텐츠 바로가기

03.04 (월)

정미애, 설암 투병 고백 "혀 3분의 1 도려내…림프샘까지 전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이뉴스24 최란 기자] TV조선 '미스트롯' 선(善) 출신 가수 정미애가 설암 투병 사실을 고백했다.

지난 3일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에서 정미애는 설암 진단을 받았던 때를 떠올렸다.

아이뉴스24

TV조선 '미스트롯' 선(善) 출신 가수 정미애가 설암 투병 사실을 고백했다. [사진=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 캡처 ]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정미애는 "넷째 출산 후 귀와 입 안이 계속 아팠다. '왜 이렇게 구내염이 안 없어지지?'라는 생각에 혀를 끄집어내서 다 살펴봤다. 병원에 갔더니 전암(암 전 단계) 소견을 진단받았다. 혀를 동전 크기만큼 도려내야 한다고 하더라"고 운을 뗐다.

이어 "혀를 절제하면 발음이 안 될 수도 있다고 했다. 암이 아닌데 말을 제대로 못 할 수도 있다는 것밖에 안 들렸다. 가수이기에 쉽게 내릴 수 없는 결정이었다. 결국 수술 대신 관리를 선택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마지막 소견 이후 5개월 만에 설암 선고를 받은 그는 결국 혀 3분의 1을 절제하는 수술을 받았다.

정미애는 "혀 절제를 했다. 다행히도 암이 (혀) 안쪽에 생겨서 (안쪽) 혀 3분의 1을 도려냈다. 혀뿐만 아니라 림프샘까지 전이가 됐기 때문에 (왼쪽 혀 일부와 림프샘을) 이렇게 다 절제했다"고 말했다.

아이뉴스24

TV조선 '미스트롯' 선(善) 출신 가수 정미애가 설암 투병 사실을 고백했다. [사진=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 캡처 ]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 "신경도 많이 끊겼고 근육도 손상이 갔다. 빨리 복귀를 못한 것도 그것 때문이었다. 혀 절제가 문제가 아니고 (림프샘) 절제된 부분이 너무 커서 웃는 게 안 됐다. 지금도 안 되는 표정이 많다. 남들 다 할 수 있는 '이'라든지. 양치할 때 '이'하지 않나. 신경이 끊겨버리는 바람에 저는 그게 아직도 안 된다. 웃는 연습도 진짜 많이 했다"고 털어놨다.

검진 결과 수술 부위는 잘 유지되고 있었고, 이에 정미애는 "5년은 이상 없어야 완치 판정을 받을 수 있다. 수술 후 2개월마다 추적 관찰을 하다가 얼마 전부터는 3개월로 늘어났다. 그게 기분이 너무 좋다"며 웃었다.

/최란 기자(ran@inews24.com)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