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4 (토)

이중근 부영그룹 회장, KAIST에 200억 쾌척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 최고 인재 키워달라”

노화 기숙사 리모델링 지원

헤럴드경제

“대한민국 과학 기술 인재 양성의 요람인 카이스트(KAIST)에서 국가 발전에 이바지할 수 있는 글로벌 인재 양성을 바랍니다.”(이중근 부영그룹 회장)




KAIST는 이중근(사진) 부영그룹 회장이 이공계 우수 인재 양성에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며 기숙사 리모델링 기금으로 200억원 상당을 기부했다고 4일 밝혔다. 이날 KAIST 나눔관에서 열린 ‘우정 나눔 연구동 기공식’에는 이중근 회장을 비롯해 이광형 KAIST 총장 등 주요 내외빈이 참석했다. 우정(宇庭)은 이 회장의 아호에서 따 온 이름으로 ‘우주의 정원’이라는 의미다.

이 회장은 “교육재화는 한 번 쓰고 사라지는 것이 아니라 계속해서 재생산되는 미래를 위한 투자”라는 신념에 따라 교육지원과 육영사업에 남다른 관심을 기울이는 것으로 잘 알려졌다.

그가 설립한 부영그룹도 회사 설립 초기부터 교육 분야를 중심으로 적극적인 사회공헌활동을 펼쳤다. 이 회장이 그동안 인재 양성을 위해 전국의 초·중·고·대학에 기부한 교육·문화시설은 130여곳이 넘는다. 2019년에는 창신대를 인수해 교육 혁신 지원사업에 선정되는 등 성공적으로 이끌어가고 있다.

KAIST에 대한 기부도 이 회장이 일관되게 이어 온 교육기여 활동의 일환이다. 이 회장은 “대한민국 과학 기술 인재 양성의 요람인 KAIST에서 국가 발전에 이바지할 수 있는 글로벌 인재 양성을 바란다”며 기숙사 리모델링을 위한 기금을 기부했다. 외관 건축공사를 비롯해 기계·전기·통신·소방 등 내외부 건물 전체를 손볼 예정이다.

이광형 KAIST 총장은 “이 회장님의 기부 결정으로 평소 다양한 분야에서 사회공헌활동을 해오신 선한 영향력이 KAIST에도 전파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미래 인재 양성을 위한 부영그룹과 회장님의 큰 뜻을 감사히 받아들여 그동안 학생의 요청이 가장 많았던 노후 기숙사 시설과 환경을 개선하고, 세계 최고의 인재를 양성하기 위해 지속해서 노력할 것”이라고 했다. 구본혁 기자

nbgkoo@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