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7 (화)

정부, 보안 10만 인재 양성 사업 '탄력'…'AI 보안 관제' 전문 인력 키운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2026년까지 보안인재 10만명 육성…전문 대학 확대·지역교육센터 가동

KISA "내년에는 예상 20% 증액…AI보안 관제 양성 시작"

뉴시스

이동화 한국인터넷진흥원 보안인재정책팀장(사진=KISA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송혜리 기자 = 정부 '사이버보안 인재 10만 인재 양성'사업이 순항 중이다. 정부는 오는 2026년까지 신규 인력 양성 4만명, 재직자 역량 강화 6만명 등 총 10만명 규모의 정보보호 인재를 육성하겠다는 목표로 올해부터 교육 프로그램을 본격 가동했다. 내년에는 인공지능(AI)이 결합된 '차세대 보안 관제'분야 인재 육성 사업이 새롭게 시작된다.

4일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에 따르면, 내년 사이버 보안 인재 교육 양성 사업 예산은 올해 대비 약 20% 가량 증액됐다. 이 중 신규사업인 차세대 보안관제 전문 인력 양성엔 20억원 예산이 배정됐다.

정보보호 대학·대학원 늘리고 실전 연습장 활용 확대


'10만 인재 육성 프로그램'은 ▲정보보호 특성화대학 ▲사이버보안 실무 인력 양성(K-쉴드 주니어) ▲지역정보보호센터 교육 ▲실전형 사이버훈련장 ▲최정예 정보보호 전문인력 양성(K-쉴드) ▲전자정부 정보보호 전문교육 등으로 운영 중이다.

우선, 정보보호 특성화대학은 2026년까지 고려대, 세종대, 성신여대, 전남대, 충남대 포함 10개 대학으로 확대해 800여명의 보안인재를 양성하는 것이 목표다. 올해 2개교를 신규로 선정해 총 5개 정보보호 특성화대학을 운영 중이며, 90여명의 보안 인재를 교육 중이다.

'사이버보안 실무 인력 양성'프로그램으로는 주니어 보안 인재 3000여명을 키워낼 방침이다. 이 프로그램은 고등학생, 대학(원)생 졸업예정자 및 미취업 졸업자를 대상으로 운영하며 200시간 이상 집중교육, 프로젝트, 취업지원 및 우수교육생 해외연수 등을 지원한다.

이동화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보안인재정책팀장은 "이 사업을 통해 75% 이상 교육을 수료한 사람들은 정보보호 기업 쪽으로 취업을 하고 있다"면서 "또 취업한 사람들이 어떤 직무를 수행하고 있는 지 세부적으로 조사를 했더니, 95% 이상 정보보호 직무 쪽으로 취업을 한 것으로 파악했다"고 설명했다.

지역 중소기업 재직자와 구직자 등을 대상으로 하는 '지역정보보호센터 교육'은 지역 기반 인재 양성이 목표다. 전국에 지역 정보보호지원센터 10개소에서 정보보호 관리체계, 전문 보안 기술, 최신 동향 등을 교육하며 이를 통해 약 2만6000명의 보안 인재를 육성할 방침이다. 지난달 말 기준으로, 올해 목표한 5250명 중 4885명이 이미 교육을 들었다.

'실전형 사이버훈련장'은 가상의 침해하고 환경에서 공격 유형별 대응 및 실전 공방 훈련을 통해 침해사고 대응역량을 강화하기 위한 훈련장이다. 민간 정보보호 담당자, 관련 업계 종사자는 물론 구직자도 활용할 수 있다. 올해는 지역과 온라인 기반으로 확대해 초·중·고급 수준별 사이버 전문인력 양성이 가능하도록 했다.

'최정예 정보보호 전문인력 양성'프로그램은 정보보호 관련 재직자와 소속기업 652개사를 대상으로 운영한다. 정보보호 분야 재직자의 실무역량 강화를 위해 운영하며 각 과정별 기초, 중급, 고급 단계로 구성했다. 정부는 이 프로그램을 통해 오는 2026년까지 약 1만명의 보안 인재를 육성할 예정이다.

이동화 팀장은 "'사이버보안 실무 인력 양성'등은 단순히 사람들을 뽑아 교육만 시키는 것에 끝나는 것이 아니라 협약기업 등을 통해 취직기회도 제공할 수 있도록 기업들과의 관계도 지속적으로 강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최정예 정보보호 전문인력 양성'의 경우엔 재직자가 듣는 교육으로, 기업단위로 해당 교육을 듣게 되면 KISA와 협약을 맺게 된다"면서 "이를 통해 인재 육성에 대해서도 함께 스킨십하면서 호흡을 맞춰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3D라는 '보안 관제'…AI 결합한 '차세대 보안 관제'전문가 키운다


내년에는 정보보호 특성화 대학이 7개로 늘어나며, 융합보안대학원도 12개로 확대 운영할 예정이다. 아울러 실전형 사이버훈련장 활용 인원 숫자도 올해의 두배 수준인 5450여명으로 늘어날 수 있도록 지원한다.

특히 신규로 '차세대 보안관제 전문인력 양성'사업을 시작한다. AI 등과 결합한 '차세대 보안 관제' 전문인력을 양성하겠단 목표다.

이동화 팀장은 "보안 관제는 기본적으로 밤샘 근무를 많이 해야 하는 등 보안 쪽에서도 3D업무로 알려져 있다"면서 "그러나 최근 AI를 활용한 보안 관제 기술, 제품이 많이 등장함에 따라 '차세대 보안 관제'가 주목 받고 있고, 이런 신규 보안 관제 기술에 대해서 잘 알고 있는 인력을 양성해 이들이 적재 적소에 배치될 수 있게 하는 사업"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chewoo@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