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2 (토)

“무슨 생각인지...” 이해할 수 없는 판정에 ‘FXXX’ 홀란드, ‘극대노’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AF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강예진기자] 엘링 홀란드(맨체스터 시티) 토트넘전에서의 심판 판정에 대해 비난의 목소리를 냈다.

맨시티는 4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 이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2024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14라운드 토트넘과 홈경기서 3-3 무승부를 거뒀다. 토트넘에는 극적인, 맨시티에는 아쉬운 무승부였다.

홀란드가 비난한 상황은 경기 종료 직전이었다. 후반 추가시간이 끝나갈 무렵 홀란드는 상대의 태클에도 그릴리쉬에게 침투패스를 찔렀다. 하지만 후퍼 주심은 토트넘의 파울을 선언하면서 공격 찬스를 빼앗았다. 홈 어드밴치를 주장하는 맨시티 선수들이 이 부분에서 분노한 것이다.

경기 후 홀란드는 자신의 SNS에 ‘wtf’라는 욕설과 함께 해당 영상을 게재하며 분노를 감추지 못했다.

맨시티 전 수비수 미카 리차즈는 스카이스포츠에서 “내가 생각하는 문제는 경기가 계속되는 상황이 너무 많다는 것”이라면서 “의심스럽다면 플레이하는 걸 나둬야 한다. 맨시티가 불만을 느낄 수밖에 없었다”고 했다.

스포츠서울

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영국 BBC 해설가로 활동 중인 전 토트넘 저메인 제나스는 “충격적이다. 후퍼 주심이 무슨 생각을 하고 있는지 모르겠다. 분명히 실수인데, 엄청난 실수라고 생각한다”고 판정에 대해 의구심을 표하기도 했다.

한편, 이날 양 팀은 승점 1을 나란히 챙겼다. 토트넘은 3연패 탈출과 동시에 승점 27로 5위, 맨시티는 승점 30으로 3위에 매겨졌다. kkang@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