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4 (토)

[인터뷰] 올시즌 2승 ‘한국의 존람’ 정찬민 “내년 PGA 무대 도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1승 후 부상 고전하다 막판 연장 끝에 2승해 부담 덜어

퍼트잘한다 생각 안하는데 순위가 의외로 높아 나도 놀라

100m 이내 숏게임 보완주력…4발 안쪽 붙이는게 목표”

헤럴드경제

매경오픈에서 생애 첫 승을 거둔 정찬민.[KPGA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김성진 기자] 국내 남자골프 최고의 장타자 정찬민에게 2023년은 영광과 고난이 엇갈렸던 해로 남을 것 같다.

5월 KPGA선수들이 가장 우승하고 싶어하는 대회 중 하나인 GS칼텍스 매경오픈에서 화끈한 장타로 난코스를 공략한 정찬민은 생애 첫 우승을 거뒀다. 신인왕을 노렸던 2022년 3위에 그쳤던 아쉬움을 한방에 털어낼 수 있는 값진 우승이었다. 이어 열린 우리금융 챔피언십에서도 7위에 올라 많은 골프팬들은 ‘드디어 정찬민이 이름값(?)을 톡톡히 하는구나’라며 응원과 기대를 아끼지 않았다. 그러나 불행히도 어깨 부상이 덮치면서 10월이 끝날 때까지 톱10에 이름을 한번도 올리지 못했다. 괴로웠다.

헤럴드경제

수염을 길러 개성있는 인상의 정찬민. 그의 드라이버샷은 프로들도 놀랄만큼 파워풀하다.[KPGA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나 11월 열린 골프존-도레이오픈에서 연장 끝에 베테랑 강경남을 누르고 두번째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4라운드 막판, 연장 첫 홀까지도 강경남이 우승에 더 근접했지만 승리의 여신은 정찬민의 손을 들어줬다. 이 우승은 정찬민의 가슴 한켠을 무겁게 눌러왔던 마음 속의 짐을 덜어내게 해주었다. 기쁨과 좌절이 교차했던 2023시즌을 마친 정찬민은 부산에서 맹연습을 마치고 LIV골프 대회 출전을 위해 아부다비로 출국했다. 출국 전 전화인터뷰를 통해 정찬민의 근황을 들어봤다.

-올해 2승이라는 좋은 성적을 거뒀는데 본인은 어떻게 평가하나.

▶전체적으로 좋게 볼 수도, 안 좋게 볼 수도 있는 것 같다. 우승하고 톱10 흐름 좋았는데 몸이 안 좋아서 성적이 안 나온 것은 아쉬웠고, 어려운 고비를 넘어 2승이 나온 것은 고마운 일이다.

-큰 대회고 까다로운 코스로 유명한 매경오픈 첫 승, 역전이 쉽지 않았던 도레이 오픈 중 어떤 대회가 더 기억에 남나.

▶아무래도 첫 우승인 매경오픈 우승이 컸다.

-올해 부상때문에 어려움을 겪었는데 정확히 어떤 부상인가.

▶왼쪽 어깨 회전근개 염증이 생겨 치료하는데 중점을 두고 있다. 쉬었어야 하는데 그러지 못해 계속 힘들게 경기를 치렀다. 지금은 70%정도 상태고 웨이트로 추스르고 있다.

헤럴드경제

정찬민의 내년 목표는 미 PGA투어 도전이다.[CJ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의 디섐보, 코리안 헐크, 정람(정찬민+존 람) 등 별명도 많고 인기도 많다. 가장 좋아하는 선수는 누구인가.

▶존 람이다. 공격적일 때 공격적이고 인내해야할 때는 인내하는 모습이 인상적이다. 그래서 ‘정람’이라는 별명이 마음에 든다(웃음). 그렇지만 팬들이 불러주시는 별명이 많은 것도 나쁘지 않다.

-지난해 장타 1위, 올해는 2위였지만 페어웨이 적중률은 2년 연속 최하위였다. 어떻게 생각하나

▶내 드라이버가 떨어지는 거리 정도에서 페어웨이가 좁아지는데 올시즌에는 크게 의식하지 않고 쳤다. 내년에는 조금 신경을 써서 치려고 노력하고 있다.

헤럴드경제

두번째 우승을 차지한 골프존 도레이 오픈을 통해 정찬민은 마음의 짐을 덜어냈다고 밝혔다.[KPGA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마추어들은 장타에 로망이 있는데 장타를 치는데 있어 가장 중요한 건 뭐라고 생각하나.

▶코어의 힘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스윙 힘을 받쳐줘야 한다. 골프 연습 외에 집에서 브릿지나 플랭크 연습을 많이 하시면 도움이 될 것이다.

-퍼트 정확성이 상당히 높아 인상적이었다. 자신만의 비결이 있나.

▶(웃음) 중요한 순간에 놓쳤던 기억에 많아서 그런가 퍼트가 괜찮다는 생각을 별로 안했는데 순위를 보니 6위더라. 하하하.

-요즘 훈련에 열중하고 있는데 훈련 루틴은 어떤가

▶8시반쯤 일어나 9시에 나와서 몸을 풀고 퍼터를 두 시간 정도 하고, 점심 먹고 다시 퍼터를 하고 4시쯤 코스 훈련, 6시반~7시 정도 되가지고 마음에 안들었던 부분이 있으면 다시 점검한다. 저녁을 먹고 웨이트를 40~50분 정도 한다.

-즐겨먹는 음식은 어떤 종류인가.

▶원래 양식을 좋아한다. 그런데 최근 일식에 눈을 떠서 초밥을 자주 찾는다.

-KPGA 2시즌을 돌이켰을 때 가장 기억에 남는 샷을 하나 꼽는다면.

▶2개를 꼽고 싶다. 매경오픈 파이널(3라운드) 4번홀 칩인 이글과 골프존 도레이오픈 4라운드 8번홀(파3) 플롭샷 버디다.

-자신의 골프클럽 중에서 절대 바꾸지 않을 것 하나를 꼽는다면.

▶드라이버다. 샤프트가 텐센이 8tx에 로프트 7도다. 캐리 290m에 런 10m 정도 보고 친다.

-내년 개막 때까지 스케줄은 어떻게 되나.

▶12월 UAE에서 열리는 LIV골프대회와 사우디에서 열리는 아시안투어에 대비해 연습중이다. 또 내년 시즌에 대비해서는 100m 이내 숏게임과 퍼트를 가다듬을 생각이다. 100m 이내 어프로치는 4발 안쪽에 붙이려고 한다. 1월부터는 베트남에서 훈련할 예정이다.

-KPGA 투어에서 이루고 싶은 목표는 무엇인가. 또 어떤 선수로 기억되고 싶나

▶뛰는 동안 좋은 경기를 하겠다는 생각이지만 궁극적인 목표는 미국 PGA 진출이다. 내년 9월 Q스쿨에 도전한다. CJ컵에 나가서 PGA선수들하고 경쟁해봤는데 그 선수들도 내 비거리에 놀라기도 하더라. 숏게임을 보완하면 해볼만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withyj2@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