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5 (월)

KCC 전창진 감독의 송교창 위한 ‘실전’ 특효약[SS현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KCC 송교창. 사진 | KBL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부산=이웅희기자] KCC ‘슈퍼팀’의 마지막 퍼즐인 송교창을 복귀시켰다. 최근 부상에서 합류한 송교창에게 ‘실전’이라는 특효약을 처방하고 있다.

KCC는 허웅과 송교창, 이승현에 최준용을 더하며 ‘슈퍼팀’을 탄생시켰다. 군 복부 중이던 송교창은 11월 전역 후 합류했지만, 부상으로 최근에야 합류했다. 정상적인 몸상태는 아니지만, 예정보다 빨리 복귀해 경기에 투입되고 있다.

송교창의 복귀 시점을 고민하던 KCC 전창진 감독은 D리그 대신 1군 선수단으로 불러 경기에 투입하고 있다. 전 감독은 “(송)교창이는 부상으로 몇 개월 동안 경기를 치르지도 못했다. 선수들과 손발을 맞추지도 못했다. 결정적인 득점, 수비, 속공 등에 대한 기대를 할 수 없다”면서 “훈련을 해야 하는데 시간도 없다. 결국 실전을 치르며 훈련을 하고 있다고 보면 된다. 지금도 생각보다 많이 뛰고 있다”고 밝혔다.

스포츠서울

입대 전 송교창과 전창진 감독. 사진 | KBL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감독 입장에서 컨디션이 완벽하지 않은 선수를 투입하는 게 쉽지 않다. 하지만 전 감독은 팀을 위해 좀 더 멀리 보고 있다. 그는 “따로 연습할 수 없어 경기를 뛰고 있는데 꾸준히 뛰다 보면 몸이 반응한다. 체력이 올라오고, 자신감이 붙으면 송교창의 구체적인 역할도 생길 것이다. 외곽 수비를 할 수 있는 빅맨이 생기면 좋은 일”이라고 설명했다.

송교창은 지난 3일 삼성과의 홈경기에서 2쿼터에만 8점을 집중시키는 등 13점 5리바운드로 팀의 승리를 이끌었다. 전 감독의 기대대로 큰 키를 앞세워 삼성 신동혁의 3점슛을 블록하는 장면도 나왔다. 전 감독의 특효약 처방 속에 빠르게 컨디션을 끌어 올리고 있는 송교창이다. iaspire@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