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8 (수)

`하명수사` 유죄 받은 황운하 "십자가 메고 가시밭길…" 국민의힘 `신성모독` 비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정광재 국민의힘 대변인 논펴

"황운하, 자신을 예수에 비유…파렴치의 끝"

[이데일리 이수빈 기자] 이른바 ‘하명 수사’ 혐의로 기소돼 유죄 판결을 받은 황운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자신을 둘러싼 수사를 예수의 고통에 빗댔다. 이에 국민의힘은 3일 ‘신성 모독’이라고 비판했다.

이데일리

‘울산시장 선거개입’ 사건과 관련해 재판에 넘겨진 더불어민주당 황운하 의원이 29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선고공판에 출석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광재 국민의힘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울산시장 선거공작 사건으로 의원직 상실형을 선고받은 황운하 의원이 자신을 예수에 비유하는 파렴치의 끝을 보여줬다”며 “범죄자가 성인(聖人)의 희생을 코스프레하다니 그 자체가 ‘신성 모독’”이라고 비판했다.

정 대변인은 “십자가를 메고 가시밭길을 걷겠다는 결기가 대단하게 느껴집니다만, 살아서 돌아오고 말고는 황 의원 본인이 아니라 법의 심판과 국민의 판단에 달렸다”며 “황 의원은 불법적으로 선거에 개입해 헌법을 유린한 대가로 얻어낸 국회의원 배지가 부끄럽지도 않나”라고 일갈했다.

앞서 황 의원은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검사의 나라에서 검찰 권력과 맞서 싸우는 길을 선택한다는 것은 견디기 어려운 혹독한 고난의 길임을 각오해야 한다”며 “가시면류관을 쓰고 채찍을 맞아가며 십자가를 메고 가시밭길을 걷는 것과 같다”고 적었다.

이어 “그러나 그들의 뜻대로 되지는 않을 것이다. 반드시 살아남겠다”고 밝혔다.

황 의원은 지난 2017~2018년 울산경찰청장으로 있으면서 문재인 정부 청와대의 울산시장 선거 개입 의혹과 관련해 ‘하명 수사’에 나선 혐의로 기소돼 지난달 29일 1심에서 징역 3년형을 선고받았다. 이 사건은 2018년 지방선거 전 청와대가 문재인 전 대통령의 친구로 알려진 송철호 전 울산시장의 당선을 돕기 위해 조직적으로 개입해 공직선거법을 위반했다는 혐의가 핵심이다.

재판부는 황 의원 등의 혐의에 대해 “선거 제도와 참정권을 위협한 중대한 범죄 행위”라고 했다.

황 의원은 즉각 항소장을 제출하며 “생각할수록 분노가 치밀어오르지만 차분하게 준비해서 항소심에서는 반드시 무죄를 입증하겠다”고 밝혔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