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9 (목)

[제6회 오청원배 세계여자바둑대회] ‘바둑 여제’ 최정, 오청원배 세번째 우승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최정 9단. 한국기원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정 9단(27)이 일본의 후지사와 리나(25) 6단을 꺾고 오청원배 통산 세번째 우승을 차지했다.

3일 중국 푸저우 오청원회관에서 열린 제6회 오청원배 세계여자바둑대회 결승3번기 2국에서 최정 9단이 후지사와 리나 6단을 158수 만에 백 불계로 꺾고 종합전적 2-0으로 오청원배 우승을 결정지었다.

결승 2국의 승패는 한순간에 갈렸다. 치열하게 두어오던 후지사와 리나 6단에게서 전날의 패배를 의식한 탓인지 무리한 수(흑113·115)들이 나왔고, 최정 9단이 이를 정확하게 응징하자(백116) 바둑은 순식간에 단명국으로 끝났다.

최정 9단은 “올해 마지막 세계대회를 우승으로 마무리할 수 있어 정말 기쁘다. 같이 연구도 하고 열심히 도와준 오정아 코치님과 송혜령 프로에게 고맙고, 잘 챙겨주신 김형직 단장님과 한국기원, 그리고 응원해주신 팬 분들께 정말 감사드린다”며 올해 남은 기간은 국내 대회 결승(여자기성·여자국수전)을 준비하면서 보낼 것 같다. 내년은 건강 관리를 잘해서 즐겁게 바둑을 두는 게 목표다”는 소감을 전했다.

최정 9단은 이번 대회 국가시드를 받아 본선 16강부터 나섰다. 16강에서부터 우이밍 5단(중)과 우에노 아사미 4단(일), 팡뤄시 5단(중)을 차례로 꺾고 결승에 올라 결승에서 처음 만난 후지사와 리나 6단에게 2-0 완봉승을 거두며 오청원배 통산 세 번째 우승에 성공했다.

일본의 여류 본인방 후지사와 리나 6단은 본선 24강부터 리샤오시 4단, 왕천싱 5단, 위즈잉·저우훙위 7단 등 중국 선수 4명을 연달아 꺾고 세계대회 첫 결승에 오르는 활약을 펼쳤으나 마지막 최정 9단의 벽을 넘지 못하고 준우승을 기록했다.

최정 9단의 우승으로 한국은 오청원배 3연패를 달성했다. 여섯 차례 열린 오청원배에서 한국은 총 5회 우승컵을 들어올렸으며 중국은 1회 우승을 차지했다.

중국 위기 협회와 푸저우시인민정부가 공동주관하고 푸저우시체육국ㆍ구러구인민정부·창러구인민정부·푸저우시위기협회가 공동주최한 제6회 오청원배 세계여자바둑대회의 우승상금은 50만 위안(약 9070만원), 준우승상금은 20만 위안(약 3630만원)이다. 제한시간은 각자 2시간에 1분 초읽기 5회씩이 주어졌다.

김민지 기자 minji@sportsworldi.com

◇ 제6회 오청원배 세계여자바둑대회 결승 결과

- 12월 2일 결승1국 (앞쪽 승자)

최정 9단 vs 후지사와 리나 6단(일본) : 163수 흑 불계승

- 12월 3일 결승2국 (앞쪽 승자)

최정 9단 vs 후지사와 리나 6단(일본) : 158수 백 불계승

김민지 기자 minji@sportsworldi.com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