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1 (수)

‘바둑여제’ 최정, 돌풍의 후지사와 꺾고 오청원배 통산 3번째 우승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최정이 오청원배 3번째 우승을 차지했다.[한국기원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김성진 기자] 돌풍의 후지사와 리나도 ‘바둑여제’ 최정 9단을 넘어서기엔 아직 역부족이었다. 최정이 후지사와 6단을 꺾고 오청원배 통산 세 번째 우승을 차지했다.

3일 중국 푸저우 오청원회관에서 열린 제6회 오청원배 세계여자바둑대회 결승 3번기 2국에서 최정이 후지사와 리나 6단을 158수 만에 백 불계로 꺾고 2연승을 거두며 우승을 결정지었다. 이로써 최정은 2회, 4회, 6회 등 공교롭게도 짝수대회에서 모두 우승을 차지하게 됐다.

헤럴드경제

국후 복기하는 최정(왼쪽)과 후지사와 리나.[한국기원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결승 2국의 승패는 한순간에 갈렸다. 두텁게 판을 짜다 완패했던 1국과 달리 치열하게 두어오던 후지사와가 무리한 수(흑113·115)를 두었고, 최정 9단이 백 116으로 끊어버리며 정확하게 응징하면서 바둑은 순식간에 단명국으로 끝났다.

최정 9단은 “올해 마지막 세계대회를 우승으로 마무리할 수 있어 정말 기쁘다. 같이 연구도 하고 열심히 도와준 오정아 코치님과 송혜령 프로에게 고맙고, 잘 챙겨주신 김형직 단장님과 한국기원, 그리고 응원해주신 팬 분들께 정말 감사드린다”며 올해 남은 기간은 국내 대회 결승(여자기성·여자국수전)을 준비하면서 보낼 것 같다. 내년은 건강 관리를 잘해서 즐겁게 바둑을 두는 게 목표”라고 소감을 전했다.

최정 9단은 이번 대회 16강부터 출전해 우이밍 5단, 우에노 아사미 4단, 팡뤄시 5단을 연파하고 결승에 올랐다. 후지사와 리나는 24강부터 출전해 리샤오시 4단, 왕천싱 5단, 위즈잉 7단, 저우훙위 7단 등 중국랭킹 1,2위를 연파하며 세계대회 결승에 처음 진출하는 돌풍을 일으켰다. 그러나 최정의 벽에 막히며 첫 우승의 꿈을 접어야했다.

최정 9단의 우승으로 한국은 오청원배 3연패를 하며 6회 대회 중 5차례나 우승하는 인연을 이어갔다.

오청원배 세계여자바둑대회의 우승상금은 50만 위안(약 9070만 원), 준우승상금은 20만 위안(약 3630만 원)이다.

withyj2@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