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8 (수)

블랙핑크, 재계약은 불투명 멤버 사이는 여전…"그만 때려달라고"[TEN이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텐아시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텐아시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텐아시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텐아시아

사진=로제 유튜브 영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블랙핑크와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 간의 재계약 여부가 불투명한 가운데, 로제와 지수가 여전히 돈독한 모습을 뽐냈다. 이에 블랙핑크 재계약 여부를 두고 또 다시 궁금증을 자극했다.

로제는 1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Paris vlog' 영상을 게시했다. 로제는 지난 9월 파리 패션 위크를 다녀오며 촬영한 영상들을 편집해서 올렸다고 설명했다.

로제는 파리 일정 중 지수와 함께하게 됐다. 두 사람은 다정하게 호텔을 나서 한식당을 찾았다. 추석을 파리에서 보내게 된 두 사람은 송편을 비롯해 한식을 나눠먹으며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뽐냈다.

지수는 "베르사유 재밌었다"고 베르사유 방문 소감을 밝히기도 했다. 로제는 "방금 물어보려 했다. 왜 재밌었냐"며 관심을 보였다. 지수는 "크다. 크고 예쁘고 멋있었다"고 말했다. 로제는 "잘 갔다왔다"고 호응했다.

두 사람은 어젯밤 숙소에서 있었던 에피소드를 전하기도 했다. 지수는 "어제 채영(로제 본명)이가 제 방에서 잤는데 저 얻어터졌다. 민소매를 입고 있었는데 여기(어깨)를 막 팍팍 때려서 나중에 빨개져서 제가 '이제 그만. 여기는 그만 때려줘'라고 했다"고 폭로했다. 로제는 "나 너무 힘들었다"며 웃었다. 지수는 "짱구 춤까지 췄다"며 웃음을 터트렸다. 로제는 "너무 많이 웃어서 두 살 정도 어려졌을 것 같다. 나 오래 살 거다. 어젯밤 때문에"라며 즐거워했다. 두 사람은 사진도 찍으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텐아시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텐아시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텐아시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텐아시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텐아시아

사진=블랙핑크 지수, 제니, 로제, 리사 소셜 계정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블랙핑크는 2016년 8월 데뷔해, '붐바야', '휘파람', '마지막처럼', '뚜두뚜두', '킬 디스 러브', '핑크 베놈', '셧 다운' 등의 히트곡을 냈다. 올해 8월 YG와 계약이 만료되면서 재계약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YG는 지난 11월 공개한 3분기 분기보고서에, 전속계약 현황(9월 30일 기준)에 가수로 블랙핑크, 악뮤, 위너, 젝스키스, 지누션, 트레저, 베이비몬스터를 올렸다. 블랙핑크는 별도 주석을 통해 '공시기준일 현재 아티스트와의 전속계약은 재계약 건으로 협상 진행 중에 있으며, 최종 결과는 추후 [투자판단관련주요경영사항] 공시를 통해 안내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블랙핑크는 지난 9월 서울에서 콘서트 개최 이후, 지난 11월 영국 버킹엄궁에서 열린 윤석열 대통령 국빈만찬 행사에 참석했다. 또한 찰스 3세 국왕은 버킹엄궁에서 열린 문화 예술인 격려 행사에서 블랙핑크 멤버인 로제, 지수, 제니, 리사 모두에게 대영제국훈장을 수여했다. 블랙핑크 멤버들은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만찬 행사 이후 개인 소셜 계정을 통해 비하인드 사진을 공개하기도 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