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4 (월)

'서울의 봄' 개봉 12일 만에 400만 돌파...천만 영화 등극하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주경제

[사진=플러스엠엔터테인먼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영화 '서울의 봄'(감독 김성수)이 개봉 12일 만에 400만 관객을 돌파하며 흥행세를 이어갔다.

배급사 플러스엠 엔터테인먼트는 3일 이날 자정 직후 '서울의 봄' 누적 관객 수가 400만명을 넘어섰다고 밝혔다.

'서울의 봄'은 지난 1979년 12월 12일 수도 서울에서 발생한 신군부 세력의 반란과 이를 막기 위한 9시간의 사투가 그려진 영화다.

지난달 22일 개봉한 '서울의 봄'은 개봉 이후 입소문을 타며 빠르게 관객을 끌어모았다.

개봉 4일째에 100만명을 돌파하더니, 이틀 후 200만명, 나흘이 지나자 300만명을 넘어섰다. 그리고 또 이틀 만에 100만 관객을 더 동원해 400만명의 관객 수를 기록하게 됐다.

이로써 '서울의 봄'이 천만 관객을 넘어설 수 있을 거란 전망도 나오고 있다. 특히 '서울의 봄'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중심으로 '심박수 인증 챌린지' 열풍까지 불고 있어 흥행에 가속도가 붙을 것으로 보인다.

아주경제=이건희 기자 topkeontop12@ajunews.com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