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4 (월)

‘나홀로 집에’ 매컬리 컬킨, 30년 만에 엄마와 만났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할리우드 명예의 전당에 헌액된 맥컬리 컬킨(왼쪽)이 명예의 거리에서 캐서린 오하라와 함께 사진을 찍고 있다. AP/뉴시스


1990년대 전 세계적인 신드롬을 일으킨 영화 ‘나홀로 집에’ 시리즈로 유명한 매컬리 컬킨(43)이 할리우드 명예의 전당에 헌액됐다.

1일(현지시간) AP통신과 CNN 등 외신에 따르면 ‘나홀로 집에’(1990), ‘나 홀로 집에 2 : 뉴욕을 헤매다’(1992)의 주연 배우인 컬킨은 이날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LA) 할리우드 명예의 전당에 입성했다.

그를 축하하기 위해 영화 속에서 엄마 역을 맡은 캐서린 오하라(69)도 함께 했다. 오하라는 “‘나홀로 집에’가 그토록 큰 사랑을 받은 이유는 컬킨 때문”이라면서 “케빈이라는 작은 소년의 모험이 특별했던 건 그 역을 맡은 매컬리의 완벽한 연기 덕분”이라고 말했다.

오하라는 “영화의 엄청난 인기와 갑작스러운 스타덤이 컬킨에게 큰 부담이 됐지만 그의 유머 감각이 그런 삶을 버티는 열쇠가 됐다“며 ”‘나홀로 집에’ 이후에 선택한 모든 것에 유머를 더해보라”고 권고했다. 이어 “한 번도 아니고 두 번이나 집에 혼자 둔 ‘가짜 엄마’인 저를 이 자리에 포함시켜 줘서 고맙다”고 덧붙였다.

뉴스24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