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5 (일)

염동현 사망 2주기…‘서울의 봄’으로 관객과 ‘마지막 만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배우 염동현. 스타빌리지 엔터테인먼트 제공


배우 염동현이 사망 2주기를 맞았다. 지난해 12월 2일 세상을 떠난(향년 55세) 그는 유작인 ‘서울의 봄’(감독 김성수)이 최근 개봉해 관객들을 만나고 있다.

고인은 간경화 진단을 받고 투병하다 합병증이 악화돼 별세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소속사 스타빌리지엔터테인먼트 측은 “연기를 사랑하고 열정적이었던 고인의 모습을 기억하겠다”며 고인의 명복을 빌었다.

고(故) 염동현은 1994년 연극으로 데뷔해 무대, TV, 스크린을 오가며 안정적이고 개성있는 연기를 펼쳐왔다. 그는 연극 ‘늙은 자전거‘, 키사라기 미키짱’, 드라마 ‘베토벤 바이러스’, ‘시티홀’, ‘빛과 그림자’ ‘더킹 투 하츠’, ‘공작 도시’, 영화 ‘황해’ ‘해운대’ ‘마더’ 등에 출연했다.

고인은 영화 ‘서울의 봄’에서 하나회 소속 배송학 중장 역으로 출연해 관객들에게 마지막으로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다.

서다은 온라인 뉴스 기자 dada@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