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8 (수)

이슈 하마스·이스라엘 무력충돌

미모의 20살 이스라엘 여성, ‘하마스 잡는 저승사자’ 된 사연[월드피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서울신문

타마라(20, 아랫줄 중앙)는 이스라엘 전선에서 활약하는 여군 부대인 카라칼(caracal) 대대 소속으로서 하마스 제거에 앞장서고 있다. 타마라 대위(왼쪽)와 동료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팔레스타인 무장단체 하마스와 이스라엘의 짧은 임시 휴전이 끝나고 교전이 다시 시작된 가운데, 이스라엘 여군 탱크 부대에서 하마스 대원들을 목을 노리는 20세 대위의 사례가 공개됐다.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의 지난 1일(이하 현지시간) 단독 보도에 따르면, 현재 이스라엘군 소속의 타마라(20)는 이스라엘 전선에서 활약하는 여군 부대인 카라칼(caracal) 대대 소속으로서 하마스 제거에 앞장서고 있다.

영국 런던에서 태어난 타마라는 2008년 하마스와 이스라엘의 무력 충돌 당시 하마스의 테러에 할아버지를 잃은 후 이스라엘로 이주했다.

지난달 7일 하마스의 기습 공격으로 이스라엘 남부 마을이 초토화되고 약 1400명이 학살당한 날, 그녀는 카라칼 대대 탱크 부대원으로서 곧장 현장으로 달려갔다.

현재 이집트 국경 인근의 이스라엘 남부 기밀 기지에서 작전을 수행 중인 타마라는 “지난달 7일, 로켓과 사이렌 소리에 잠에서 깼고, 우리가 훈련받은 대로 움직여야 하는 시간이라는 것을 깨달았다”고 말했다.

이어 “곧장 차에 뛰어들어 단 몇 분 만에 탱크에 탑승했다. 우리의 역할은 조국을 방어하는 것이며, 그것이 바로 내가 훈련받은 일이었다”면서 “내가 어릴 때 조부모님과 부모님이 우리를 돌봐주셨으니, 지금은 내가 조국을 위해 이곳을 돌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스라엘의 ‘자랑’ 카라칼 대대는?

타마라가 속한 카라칼 대대는 이스라엘방위군 남부 전선에 속하는 보병대대로, 2004년 정식 편성됐다.

2012년 당시 테러리스트 3명을 사살해 주목을 받았으며, 다른 여군들과 달리 남성들처럼 2년 8개월을 복무한다. 2012년 활약은 여군의 전투부대 배치에 대한 여론을 반전시키는 계기가 됐다.
서울신문

타마라(20, 아랫줄 중앙)는 이스라엘 전선에서 활약하는 여군 부대인 카라칼(caracal) 대대 소속으로서 하마스 제거에 앞장서고 있다. 타마라 대위와 동료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카라칼 부대가 생긴 이후로 여성 전투병은 점점 더 늘어나 현재 이스라엘 방위군에는 총 4개의 혼성 전투부대가 생겼다.

타마라는 카라칼 대대에서도 여성으로만 구성된 탱크 부대 소속 부대원이다. 그녀는 “할아버지가 하마스의 테러로 돌아가신 뒤 이스라엘에 살기로 결정했고, 그 이후로 단 한 번도 나의 선택을 되돌아보지 않았다”면서 “나와 동료들은 모두 행동하는 여성들이며, 여성은 어ᄄᅠᆫ 분야에서든 작전을 수행할 수 있다. 우리 부대는 대대 내에서도 최고”라고 자신했다.

이어 “여성이 최전선에 설 수 없는 이유는 없다. 조국을 위해 싸우는 것이 자랑스럽다”면서 “지난 10월 7일에 벌어진 일이 다시는 일어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카라칼 대대 소속 여군들의 활약

현재 이스라엘과 하마스 전선에서는 타마라와 같은 여군들이 대거 활약하고 있다.

앞서 지난달 24일 이스라엘 매체인 예루살렘포스트는 카라칼을 이끄는 오르 벤예후다 중령의 활약상을 소개한 바 있다.
서울신문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의 공격을 받은 이스라엘 남부 전선에서 여군으로만 구성된 부대를 이끌고 있는 벤예후다 중령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벤예후다 중령은 “(지난달 7일) 우리 여군들은 용감하게 싸웠고 생명으로 구했으며 영웅으로 떠올랐다. 테러리스트(하마스)와의 모든 전투에서 승리한 여성 전투원에 대해 더 이상 의심할 여지가 없다”면서 “우리는 이번 전투에서 테러리스트 약 100명을 사살했다”고 강조했다.

카라칼 대대는 벤예후다 중령이 현장에서 체포한 하마스 대원의 눈을 가리고 제압하는 모습을 담은 사진을 공개하기도 했다.

이름을 밝히지 않은 한 장교는 “하마스의 격전이 있었던 지난 7일, 우리 부대 주변으로 전차 운용을 맡은 카라칼 여군들이 주둔했고 그들은 매우 놀라운 실력으로 싸웠다. 그들은 영웅”이라고 치켜세우며 “그들의 사령관인 벤예후다 중령이 부대원들에게 명령하는 내용을 무선을 통해 들을 수 있었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이어 “카라칼 여군들은 하마스의 울타리를 뚫고 그곳에 있던 테러리스트 수십 명과 교전을 벌였다”면서 “충분히 칭찬받을 자격이 있다”고 덧붙였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재미있는 세상[나우뉴스]

    ▶ [페이스북]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