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7 (수)

김원효 "어그로 끌지마" vs 김영민 "손절" 선언..설전에 등 터진 '개콘' [종합]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장우영 기자] 개그맨 출신 유튜버 김영민의 ‘개그콘서트’ 비난에 김원효가 분노했다. 김원효의 계속된 저격에 김영민은 ‘손절’을 선택했다.

사건의 발단은 김영민이 ‘개그콘서트’를 보고 난 후에 남긴 영상으로부터 시작됐다. 김영민은 “맥락 없이 ‘독도는 우리땅’ 부르면서 시사코드 넣어도 상황에 맞으면 재밌는 건데 그러지 못했다. 연기 천재들이 아직 건재하니까 사이사이 재밌게 봤는데 전체적으로 봤을 땐 하나의 산업을 재건할 수 있는 귀한 기회를 그냥 소수의 인원들이 알음알음 해먹고 끝내는 것 같아서 너무 마음이 안 좋았다”며 “PD들은 왜 아직도 세상 바뀐 지 모르고 소파에 앉아서 ‘안녕하십니까’ 하면서 들어오는 애들만 기다리냐. 개그맨들한테 다 직접 전화 돌리고 잘 나가는 애들 찾아가서 바짓가랑이 붙잡고서라도 다 데려와서 더 재밌게 만들었어야지”라고 지적했다.

이에 김원효는 “내시 하나 해놓고 무슨 박준형, 김병만 선배 급처럼 이야기하네. 그만해라 이 XX야 (참다참다 하는 짓이 웃겨 죽겠네”라며 “다른 걸로 조회수 안 나오니 ‘개그콘서트’로 어그로 끌어 성공했네. 아니 정치 이야기 실컷하다가 ‘개콘’? 뜬금포. 왜 ‘SNL’ 이야기는 안 하냐. 왜 ‘코미디 로얄’ 이야기는 안 하냐. 왜 스포츠 이야기는 안 하냐”고 덧붙였다.

OSEN

김원효의 분노는 이어졌다. 그는 “아니 그렇게 평가할거면 하나만 간단하게 맛보기라고 이런 거 이렇게 짜라고 하나면 보여주면 안돼? 개그맨 출신인데 평가만 할 게 아니라 이런 거 이렇게 웃겨야지 하고 보여줘야지. 예시를 보여줘야 후배들이 실력도 늘고 선배를 존경하지. 까대기만 하면 후배들이 못나가는 선배 유튜브에서 정치 유튜브로 어그로 끌면서 후원 받아먹는 미래 직장인으로 알잖아”라고 말했다.

이어 김영민이 자신을 고마운 친구라고 소개한 부분에 대해서는 “칭찬으로 프레임 잘 씌우네. 이게 너의 작전이었어? 그 착한 그 사람 좋은 (윤)형빈이 형이 왜 너랑 사이 안 좋았는지 이제 알겠다”고 말했다.

또한 김원효는 “적어도 개그맨 출신이라면 평가하고 뭐라할 게 아니라 후배들을 위해서 아이디어라도 하나 주면서 이렇게 했으면 좋겠다라고 좋은 예시를 보여주는 게 맞는 거 아닙니까. 아니 일반 사람들이 재미있다 재미없다 할 수 있다. 그런데 재미가 없어서 ‘개그콘서트’에 서지도 못하고 빌빌대다가 이제 다른 거 하는 사람이 ‘개그콘서트’에 대한 비판을 하면 그 사람 말 들어야 하나요. 그럼 자기가 조금이라도 이렇게 짜라고 아이디어를 주던지. 못주지. 그게 쉽냐”고 말했다.

특히 김원효는 “PD가 소파에 앉아? 그 피디는 우리를 위해서 1년 동안 소파에 앉은 적도 없다. 지금도”라고 덧붙이며 김영민의 말을 모두 반박했다.

OSEN

김영민은 2일 새벽 자신의 채널 라이브 방송을 통해 “솔직한 심정을 말씀드리면 저도 좀 불쾌하다. 표현하는 스펙트럼에 한계가 있다보니까 김원효처럼 와일드하게 이야기는 안 하겠지만 불쾌하다. 오늘까지만 이야기를 하고, 내일부터는 내 일에 집중하도록 하겠다. 김원효가 올린 글들을 봤는데 첫 번째 게시물 봤을 때만 해도 ‘이따 전화해봐야지’ 했는데 이후에 올라오는 거 보니까 좀 그렇더라. ‘개그콘서트’가 소중하기에 그럴 수 있다. 계속 올라오는 걸 보면서 ‘내가 얘한테 뭘 잘못했지’ 싶었다. 연락을 할 일이 있을 때 할 수 있는 몇 안되는 친구이기도 하다. 다시 연락하고 만나진 않을 것 같다. 결심을 좀 더 굳히게 된 것 같다. 이 또한 좋은 계기가 될 것 같다”고 말했다. /elnino8919@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