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4 (월)

이준석 “尹, 간신배들에 너무 의존…올바른 엑스포 정보, 본인이 내쫓아”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부산 엑스포, 아무도 제대로 보고 안 하려 해” 주장

세계일보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가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관 앞에서 열린 해병대 채상병 특검법 연내 처리 촉구 기자회견에서 해병대 예비역 연대 스카프를 목에 두르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는 1일 윤석열 대통령을 향해 “너무 간신배들한테 많이 의존한다”고 직격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MBC 뉴스외전에 출연해 “부산 엑스포도 정말 올바른 정보를 본인이 거부하셨다”며 “여러 경로로 ‘이번에 어렵습니다’ 이런 정보가 갈 때마다 화를 내서 내쫓으시니까 아무도 제대로 된 보고를 하지 않으려고 그랬다”고 주장했다.

대통령실이 전날 5명의 수석을 교체한 데 대해선 “완전하게 뉴라이트 인사와 관료들에 포획되어서 수석 인사를 하셨다”며 “대통령이 대규모 인사하신 게 이번이 처음일 텐데 더 나아진 인사인가 의문이 든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 정도의 엑스포 유치 관련해서 보고가 잘못 들어오고 본인이 어쨌든 망신을 샀으면 장관이든 누구든 손들고 나가는 사람이 있어야 한다”며 “누가 책임졌나. 으레 있는 비서진 개편하는 것 아니겠나. 이미 다들 복지부동하는 상황으로 간 것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계속해서 “내일 선거라면 100석 이하다. 제가 몇 번이나 이 얘기를 했었다. 그런데 안 들을 것”이라며 “주변에서 이 얘기를 혹시 전달한다면 이준석이 자기 정치하려고 협박하는 거라고 보고할 것”이라고 말했다.

엑스포와 관련해 윤 대통령이 직접 사과한 데 대해선 “지금까지 국민들이 기분이 언짢으셨던 부분, 채 상병 건이라든지, 홍범도 장군 흉상 이전이든지, 여러 인사 실패든지 묶어서 잘 풀었어야 했다”며 “너무 급하게 총선에서 부산이 위험해지는 것 아닌가 싶으니 부산 시민들을 생각해서 사과해야겠다고 아주 ‘핀포인팅’해서 특화된 사과라고 본다”고 했다.

새만금 세계 스카우트 잼버리 사태 당시 대통령의 사과가 별도로 없었던 데 대해서도 “전북과 부산에 대한 대처가 이렇게 다르다는 게 극명하게 드러나는데 전술적으로도 잘못된 움직임”이라며 “부산 엑스포는 국정이 잘못되는 것의 아주 작은 빙산의 일각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수연 기자 sooya@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