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8 (수)

이슈 스타들의 잇따른 사건·사고

‘마약’ 서민재, 심정 고백 “가진 걸 다 잃어, 가족들도 직업을 잃었다”(‘추적60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출처| KBS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남서영기자] 마약으로 물의를 빚은 서민재가 심정을 고백했다.

1일 방송된 KBS1 ‘추적 60분’에는 ‘마약을 끊지 못했던 이유’에 대해 이야기했다.

채널A ‘하트시그널2’에 출연해 자동차 회사 첫 여성 정비사로 화제를 모았던 서민재는 가수 남태현과 함께 마약 논란에 휘말렸다.

홀로 단약을 노력 중이라는 서민재는 “제가 진짜 가진 걸 다 잃었다. 안정된 직업, 명예라고 보기는 어렵지만 가졌던 이미지가 다 박살 났고 가족들도 직업을 잃었다”고 밝혔다.

서민재는 “우선 지금은 제가 혼자 회복하고 있고 잡생각도 많이 들고 좀 괴로운 것들이 많아지고 또 우울한 것도 좀 생기고 그렇다. 그래서 시설에 입소해 있으면 규칙적으로 프로그램도 하고 입소했으면 더 쉽게 이런 뭔가 안 좋은 것들이나 이런 걸 회복하는 데 도움이 됐을 거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namsy@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