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9 (목)

이슈 축구 해외파 소식

"바르사 메시 같은 이강인, 전성기는 아직..." PSG-토트넘 출신 선수 극찬... "이강인, 亞 시장 장악 가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우충원 기자] "메시 닮은 이강인, 전성기는 아직... 바르사 메시 같다".

르10스포르트는 1일(이하 한국시간) "지난 여름 이적 시장서 PSG가 영입한 선수 가운데 이강인이 가장 특별하다"며 "2000만 유로(283억 원) 가량의 이적료로 마요르카에서 영입한 이강인은 PSG에서 점점 더 중요한 선수로 자리잡고 있다. 이강인은 메시를 연상하게 하는 선수"라고 보도했다.

현역 시절 PSG와 토트넘 등에서 측면 공격수로 맹활약을 펼쳤던 해설가 지놀라는 이강인을 메시와 비교했다.

지놀라는 "선수로서 이강인을 보면 메시의 이미지와 닮아있다. 이강인의 왼발은 메시의 왼발과 닮았다. 이강인이 왼발을 사용할 때 우리는 메시가 바르셀로나에서 보였던 움직임을 볼 수 있다. 우리는 이강인이 PSG에서 꽃피우고 발전하는 모습을 기다리고 있다"는 뜻을 전했다.

이강인에 대해 극찬한 지놀라는 현역 시절 PSG 뿐만 아니라 뉴캐슬, 토트넘, 아스톤 빌라, 에버튼 등 다양한 프리미어리그 클럽에서 활약했다. 프랑스 대표팀에선 A매치 17경기에 출전하기도 했다.

PSG 토크는 지난달 30일 “지난 몇 주 동안 이강인은 잠재력을 보여줬다. (과거 토트넘과 뉴캐슬에서 뛰었던) 축구 전문가 데이비드 지놀라는 이강인이 PSG에서 인터 마이애미로 향한 메시의 자리를 대신할 적임자라고 믿고 있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매체는 “22세 이강인은 완성된 선수가 아니다. 그리고 아직 전성기가 오지도 않았다. 그럼에도 지놀라는 ‘챔피언스 클럽’ 채널에 출연해 메시와 이강인을 언급했다”라고 했다.

PSG 토크는 “이강인은 PSG에 경기장 밖에서도 도움을 줄 수 있다. 왜냐하면 아시아 시장을 장악할 수 있는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라고도 했다. 이강인은 선수로서, 그리고 마케팅적인 면에서도 상당히 기대가 된다는 뜻이다.

OSEN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강인은 지난 7월 스페인 라리가 마요르카에서 리그1 명문 PSG로 이적했다. 2022-2023시즌 마요르카에서 급성장 한 덕분이다.

그는 PSG로 넘어오기 바로 직전 시즌 그야말로 특급활약을 펼쳤다. 라리가 6골 7도움(리그 36경기 소화)을 기록, ‘커리어 하이’를 찍었다. 또 드리블 돌파 90회를 기록하며 비니시우스 주니오르(레알 마드리드, 112회)에 이어 라리가 최다 드리블 성공 2위에 이름을 올렸다. 유럽 5대 리그로 범위를 넓혀도 4위에 달하는 놀라운 수치다.

날카로운 왼발 킥과 환상적인 탈압박 능력은 물론이고 약점으로 지적받았던 수비력과 속도, 피지컬적인 면까지 보완하며 이강인은 수직 성장했다. 한때 멀어져 있던 한국 축구대표팀에도 승선해 지난해 12월 막을 내린 2022카타르월드컵에도 다녀왔다. 이강인 활약엔 그에게 기회를 준 마요르카의 지분이 확실히 있다.

그리고 이강인은 PSG 눈에 들어 이적에 성공했다. 마르카 등 스페인 매체에 따르면 이적료는 2200만 유로(314억 원)다.

프랑스에 막 도착했을 때 이강인은 "PSG에 합류할 수 있다는 것은 놀라운 일이다. PSG는 세계에서 손꼽히는 빅클럽 중 하나이며 위대한 선수들 중 몇몇을 보유하고 있다. 나는 새로운 모험을 빨리 시작하고 싶다"라는 소감을 전했다.

이에 PSG는 "빠르고 기술적인 미드필더인 이강인은 변화를 만들기 위해 속력과 왼발 능력을 잘 활용한다. 그는 중앙이나 측면을 오가며 어떤 공격 위치에서도 뛸 수 있다"라며 "이강인은 지난 시즌 마요르카에서 6골 7도움을 기록하며 잔류에 핵심 역할을 했다. 이제 남은 것은 그가 최고 레벨 무대에서 자신의 가치를 증명하는 일뿐”이라고 반겼다.

OSEN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강인이 PSG로 올 때 메시는 PSG에서 미국프로축구 리그 팀인 인터 마이애미로 막 이적했다.

이강인은 올 시즌 PSG의 공격을 지휘하는 역할을 잘 소화해내고 있다. 모든 경기 통틀어 10경기 소화, 2골 1도움을 기록 중이다. 그는 측면에서 중앙까지 폭넓게 움직이며 공격의 물줄기를 터주는 임무를 잘 수행하고 있다. 메시가 PSG에서 하던 역할이다.

이강인은 2023-2024시즌 리그1 로리앙과 개막전에 선발 출격해 82분을 소화하면서 팀 내 가장 많은 볼 터치(85회)를 기록했다. 또 드리블 4차례 시도해 3차례 성공한 바 있다. 57%의 롱패스 성공률을 보였다.

당시 리그1은 “이강인은 아르헨티나의 위대한 선수(메시)가 차지했던 자리를 훌륭하게 소화해 냈다. 그는 한국인 최초로 PSG 선수가 된 자신의 활약에 만족할 것"이라고 칭찬했다.

올 시즌 개막 초 이강인에 붙은 '메시 후계자' 수식어가 "메시의 자리를 대신할 적임자"라는 지놀라의 발언으로 인해 낯선감이 덜해졌다.

프랑스 리그1 사무국은 30일 홈페이지를 통해 이강인을 "숨겨진 슈퍼스타"라며 집중 조명했다.

PSG의 루이스 엔리케 감독은 "이강인은 뛰어난 자질과 욕구를 보유한 선수다. 압박감 속에서도 볼을 잃지 않는 선수"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이강인은 올 시즌 PSG에서 리그1 6경기에 출전해 1골 1어시스트를 기록 중이다. PSG는 올 시즌 이강인이 출전한 리그1 경기에서 무패를 기록 중이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리그 1 3연패에 도전하는 PSG는 올 시즌 프랑스 리그1에서 9승3무1패(승점 30점)의 성적으로 리그 선두에 올라있다. PSG는 오는 3일 르 아브르를 상대로 2023-2024시즌 프랑스 리그1 14라운드를 치른다. / 10bird@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