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4 (토)

박수홍 친형, 61억 중 ‘횡령’ 일부 인정…형수는 전면 부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사진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정하은기자]방송인 박수홍 친형이 횡령 혐의를 일부 인정했다. 다만 형수는 공소사실을 전면 부인했다.

1일 오전 서울서부지법 형사합의 11부(부장판사 배성중) 심리로 열린 박수홍 친형 부부의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횡령) 위반 혐의 9차 공판에는 피고인인 박수홍 친형 부부와 박수홍 측 변호인 노종언 변호사가 참석했다.

이날 친형 박모씨는 메디아붐, 라엘 법인에서 변호사비를 횡령했다는 부분 외에 부동산 관리비를 법인에서 인출했다는 점을 추가로 인정했다. 반면 형수 이모씨는 “나는 전업주부이며 명의만 빌려준 것일 뿐”이라며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박수홍의 변호인인 노종언 변호사는 “친형 측이 인정한 횡령 혐의는 극히 일부분”이라며 “한달 관리비 30만원 횡령, 변호사비 횡령 등 두가지로 총 2000~3000만원 되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노 변호사는 “박수홍은 부모님 증인 신문 이후 마음의 상처가 커서 별다른 이야기를 하지 않고 있다”며 “가족 간 분쟁이기 때문에 스트레스가 매우 크다. 정말 많이 말을 아끼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박수홍의 친형 부부는 2011년부터 2021년까지 10년간 박수홍의 매니지먼트를 전담하며 회삿돈과 박수홍의 개인 자금 등 총 61억7000만원을 횡령한 혐의를 받고 있다. 박수홍은 이들은 2021년 4월 횡령 혐의로 고소했다.

검찰은 친형 박씨가 2011년부터 2021년까지 부동산 매입 목적 11억7000만원, 기타 자금 무단 사용 9000만원, 기획사 신용카드 사용 9000만원, 고소인 개인 계좌 무단 인출 29억원, 허위 직원 등록을 활용한 급여 송금 수법으로 19억원 등을 빼돌린 것으로 보고 있다.

박수홍의 부모는 지난 10월 진행된 공판에서 박수홍이 아내 김다예 씨에게 가스라이팅을 당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30년이 넘도록 가사도우미처럼 케어했는데 우리를 빨대 취급한다며 형을 도둑놈으로 몰고 있다”고 말했다.

박수홍은 4차, 5차 공판에 증인으로 출석해 친형 부부의 엄벌을 원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다음 공판은 내년 1월 10일 오후 2시진행된다.

jayee212@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