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4 (월)

양궁협회, 60주년 기념행사 개최…정의선 회장 “”공정성-투명성 원칙, 사회 기여 고민하고 실천해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정다워기자] 대한양궁협회가 60주년을 맞아 글로벌 양궁 리더 도약을 다짐했다.

양궁협회는 1일 서울 광진구 그랜드 워커힐 서울 호텔에서 ‘2023 한국 양궁 60주년 기념행사’을 열었다.

한국 양궁은 1963년 국제양궁연맹에 가입하며 역사의 문을 열었다. 1983년 대한양궁협회 설립 이후 올림픽 최초 여자 단체전 9연패, 올림픽 최초 전 종목 석권 등을 달성하며 세계 최강국으로 정착했다.

협회는 이날 행사를 통해 한국 양궁이 걸어온 여정을 돌아보고, 미래 비전을 공유했다.

양궁협회장인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과 대한체육회 이기흥 회장, 국제올림픽위원회(IOC) 김재열 위원 등 단체 관계자와 현대차그룹 정지선 회장, 양궁 전현직 선수 등 400여명이 행사에 참석했다.

정 회장은 환영사에서 “한국 양궁 60주년을 맞아 지난 발자취를 되돌아보고 앞으로의 미래를 그리기 위해 모였다”라며 “우리 양궁은 중장기적으로 대중에게 가까이 다가가는 노력을 계속해야 하고, 양궁이 한국 사회에 어떻게 기여할지도 함께 고민하고, 실천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대한양궁협회는 공정성과 투명성을 원칙으로 혁신에 앞장서 그에 걸맞은 사회적 역할도 수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2005년 대한양궁협회장에 선임된 정 회장은 협회 재정 안정화는 물론 스포츠 과학화를 통해 경기력 향상, 우수선수 육성 시스템 체계화를 이끌었다는 평가를 받는다. 양궁 유망주 육성을 위해 2013년 초등부에 해당하는 유소년 대표 선수단을 신설하고, 일선 학교에 장비 일부를 무상으로 지원하기도 했다.

정 회장이 제시한 방향에 따라 양궁협회는 학교 체육 수업에 양궁을 포함하는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생활 체육대회를 더욱 활성화할 예정이다. 아울러 선수뿐 아니라 국제 심판, 지도자를 양성하기 위해 다각적 지원을 추진하고, 국가 간 양궁 교류도 확대한다는 구상이다. 현재 정 회장은 아시아양궁연맹 회장을 5회 연속 연임 중이고, 세계양궁연맹에서는 한규형 양궁협회 부회장을 비롯해 협회 관계자가 규정·헌장위원회, 기술위원회 등에서 활약하고 있다. 또 양궁협회는 정 회장의 제안으로 2016년 리우올림픽부터 인공지능(AI), 비전인식, 3D 프린팅 등 현대차그룹의 연구개발(R&D) 기술을 양궁 훈련과 장비에 도입했다. 양궁 발전을 위해 시대 흐름에 맞는 기술 개발에도 힘쓰고 있다.

한편 양궁협회는 정몽구 현대차그룹 명예회장에게 협회 회장 재임 당시 주요 사진들로 제작한 특별 공로 감사 액자를 제작해 헌정했다. 정 명예회장은 1985년 대한양궁협회장에 취임해 인재 발굴, 장비 국산화 등으로 한국 양궁의 새 지평을 연 인물로 평가받는다. 지금도 양궁협회 명예회장을 맡을 정도로 애착이 크다.

양궁협회는 정 명예회장 외에도 1950년대 말 한국에 양궁 보급을 시작한 체육 교사 고(故) 석봉근 씨와 김진호·서향순·김수녕 등 역대 메달리스트와 지도자에게 공로패와 감사패를 수여했다.

weo@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