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8 (수)

'남태현과 마약' 서민재, 재판 중 근황 "모든 걸 잃은 파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추적 60분' 인터뷰 응한 서민재 "마약의 끝은 파멸" 경고

더팩트

가수 남태현과 마약을 했던 서민재가 '추적 60분'에 출연해 심경을 고백했다. /더팩트 DB, KBS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ㅣ김샛별 기자] 가수 남태현과 마약을 투약해 논란이 됐던 '하트시그널3' 출연자 서민재가 근황을 공개한다.

서민재는 1일 밤 10시 방송되는 KBS1 시사프로그램 '추적 60분'에 출연해 마약 사건 이후 처음으로 심경을 고백한다. 이날 서민재(개명 후 서은우)는 필로폰을 투약한 혐의로 재판을 받은 이후 처음으로 인터뷰에 응했다.

앞서 리얼리티 연애프로그램 '하트시그널3'에 출연해 얼굴을 알린 그는 지난해 8월 SNS에 돌연 당시 연인이었던 남태현과 필로폰을 투약했다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약에 취해 올린 듯한 게시글은 많은 사람을 충격에 빠뜨렸다.

이로 인해 경찰 조사를 받게 된 서민재는 지난 5월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의 모발 정밀 감정 결과 마약 양성반응이 나와 재판에 넘겨졌다. 서민재와 남태현은 모든 혐의를 인정했으며 오는 7일 두 번째 공판을 앞두고 있다.

현재 서민재는 재판을 받으며 단약 중이라며 '추적60분'을 통해 그간의 이야기를 털어놨다. 그는 "난 (마약으로) 내가 가진 모든 걸 다 잃었다. 정말 다른 사람들은 마약을 안 했으면 좋겠다. 마약의 끝에는 파멸밖에 없다"고 밝혔다.

인터뷰에 응한 이유는 자신의 고백을 통해 더 많은 여성 중독자가 치료받을 수 있게 되기를 바랐기 때문이다.

한편 올해 9월까지 검거된 여성 마약사범은 6,670명으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하지만 여성의 경우 치료와 재활에 더 큰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알려졌다. 취재 결과, 여성이 입소할 수 있는 재활시설도 없었다. 최근에 시범적으로 운영하는 곳이 생겼지만, 입소자는 단 세 명뿐인 실정이다.

sstar1204@tf.co.kr
[연예부 | ssent@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