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6 (월)

‘스위트홈2’ 오늘(1일) 공개...“본격 아포칼립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돌아온 특수감염자 송강, 본격 아포칼립스물
원작엔 없는 이야기, 오후 5시 잊지 마세요


스타투데이

‘스위트홈’ 시즌2. 사진|넷플릭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3년 만에 돌아온 ‘스위트홈’ 시즌2가 오늘(1일) 드디어 베일을 벗는다.

넷플릭스 시리즈 ‘스위트홈’ 시즌2는 욕망이 괴물이 되는 세상, 그린홈을 떠나 새로운 터전에서 살아남기 위해 각자의 사투를 벌이는 현수와 그린홈의 생존자들 그리고 또 다른 존재의 등장과 알 수 없는 미스터리한 현상들까지 새로운 욕망과 사건, 사투를 그린다.

웹툰을 원작으로 한 ‘스위트홈’ 시즌1은 지난 2020년 공개돼 한국 시리즈 처음으로 넷플릭스 미국 TOP 10에 진입하며 전 세계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았다.

‘스위트홈’ 시즌2는 이응복 감독이 시즌1에 이어 다시 한번 메가폰을 잡았다. 여기에 시즌1 주역인 배우 송강 이진욱 이시영 고민시 박규영을 비롯해 진영 유오성 오정세 김무열 등이 새롭게 합류해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스타투데이

‘스위트홈2’ 사진|넷플릭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돌아온 시즌2는 원작 웹툰과 다르게 진행된다. 고유한 스토리를 위해 이응복 감독은 원작가 김칸비에게 자문받고 원작의 숨겨진 설정과 확장된 세계관에 대해 심도 있게 논의했다.

이에 이응복 감독은 “본격적인 아포칼립스다. 시즌1이 그린홈이라는 한정된 공간에서 밀실 공포를 다뤘다면 시즌2는 광장으로 나왔고 새로운 인물과 괴물이 대거 등장한다”고 귀띔했다.

이응복 감독의 말처럼 시즌2는 한층 더 커진 스케일을 보여줄 예정이다. 시즌1이 그린홈 안에서 고군분투하는 주민들의 모습을 보여줬다면, 시즌2는 언제 어떻게 누가 괴물로 변해버릴지 모르는 두려움에 아비규환 그 자체가 된 세상 밖을 그려낸다. 괴물보다 더 괴물 같은 인간들, 인간보다 더 인간 같은 괴물들도 등장해 다양한 이야깃거리를 예고한다.

특수감염자 차현수(송강)와 그린홈 사람들, 그리고 다채로운 새로운 캐릭터들이 그려나갈 본격 아포칼립스물 ‘스위트홈’ 시즌2가 전세계 시청자들의 취향 저격에 성공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스위트홈’ 시즌2는 이날 오후 5시 공개된다.

[양소영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