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8 (목)

YG 베이비몬스터, 어디서도 안 보이는 실체 없는 데뷔…이 정도면 '버추얼그룹'[TEN스타필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김지원의 히든트랙》
베이비몬스터, 블랙핑크 이후 YG 7년 만의 걸그룹
데뷔 후 활동 전무·뮤비 공개가 유일
YG의 자신감? 혹은 부족함 인정?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텐아시아

베이비몬스터 /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지원의 히든트랙》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가 가요계의 숨은 이야기까지 면밀하게 살펴봅니다. 가요계 이슈의 사실과 진실을 생생하게 전하겠습니다.



데뷔한 '흔적'만 있고 '실체'는 없다. 블랙핑크에 이어 YG가 내놓은 걸그룹 베이비몬스터의 이야기다. 음원, 뮤직비디오 공개 외에는 기이할 정도로 행보가 없다. 활동이 없어도 된다는 YG의 자신감인지, 아직까지는 낱낱이 드러내긴 민망하다는 심정인지, 좀 더 지켜봐야 할 것 같다.

지난 27일 데뷔한 베이비몬스터는 YG가 블랙핑크 이후 7년 만에 발표한 신인 걸그룹이다. YG는 데뷔 전부터 여섯 멤버 모두 보컬, 댄스, 랩, 비주얼을 고루 갖춘 '올라운더'라고 자신해왔다.

텐아시아

사진=베이비몬스터 '배터 업' MV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통상적으로 아이돌 그룹이 데뷔하면 쇼케이스부터 각종 음악 방송, 유튜브, 예능 등을 출연하며 기민하게 움직인다. 한시라도 빨리 자신들의 얼굴을 알리고자 노력하는 것. 그러나 베이비몬스터는 조용하다. 오히려 데뷔 전 공개된 유튜브, 티저 콘텐츠들이 더 많을 정도. 버추얼 아이돌그룹이 아니냐는 우스갯소리도 나오는 이유다.

베이비몬스터의 데뷔곡 '배터 업(BATTER UP)'은 야구 경기에서 다음 타자 콜사인을 뜻하는 제목처럼, 글로벌 음악 시장의 판도를 바꿀 '게임 체인저'가 되겠다는 메시지를 담은 곡. 하지만 국내 음원 차트에서 존재감은 미미하다. 신인이 차트인하는 것이 쉬운 일은 아니지만 YG라는 후광을 감안한다면 저조한 성적이다. 데뷔일인 27일, 국내 최대 음원 사이트 멜론에서 '배터 업'은 일간 최대 순위 130위를 기록했다. 지난 29일 멜론 일간 차트에는 100위 안에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

국내에서는 베이비몬스터의 뮤직비디오마저 '심심하다'는 반응이다. 2016년도 뮤직비디오를 보는 듯 식상하고 촌스럽다는 것. 심지어 2016년 데뷔인 블랙핑크의 당시 뮤직비디오가 오히려 더 세련돼 보인다는 의견도 있다.

그래도 해외에서는 반응이 오고 있다. '배터 업' 뮤직비디오는 글로벌 유튜브 일간 인기 뮤직비디오 차트 1위에 올랐는데, 데뷔일인 27일 이후 3일째 정상을 유지했다. 또한 일본 라인뮤직, 중국 QQ뮤직 등 현지 최대 음악 스트리밍 사이트의 뮤직비디오 차트 정상을 차지했다. 음원 역시 아이튠즈 누적 21개국 송 차트 1위 석권을 비롯 QQ뮤직 '음악 지수 차트', '상승 일간 차트' 등의 정상에 이름을 올렸다. 하지만 해외에서도 활동은 없는 상황이다.

텐아시아

베이비몬스터.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어리지만 괴물 같은 실력을 가졌다'는 의미로 지은 베이비몬스터라는 그룹명. 하지만 이들이 보여준 노래, 퍼포먼스, 비주얼은 요즘 아이돌과 비교하면 고만고만한 수준이다. 키치, 러블리하면서도 힙한 스타일링이나 콘셉트 역시 여타 아이돌들이 이미 많이 선보여왔다.

발매한 곡이 한 곡뿐이라 음악 방송이나 연말 무대 등에도 오르기 겸연쩍다는 변명도 통하긴 어렵다. 한두 곡 정도로 시작하는 아이돌들도 흔하기 때문이다. 게다가 데뷔 직전, 연예계 관계자들 사이에서 '에이스'로 꼽혔던 아현이 건강 문제로 돌연하차하면서 '힘이 빠졌다'는 업계 반응도 나온다.

양현석이 직접 프로듀싱했다는 사실도 베이비몬스터에는 일부 리스크로 작용하고 있다. 베이비몬스터의 작사, 작곡, 편곡에는 'YG', 즉 양현석이 이름을 올렸다. 보복 협박, 면담 강요 등 혐의로 재판을 받는 와중에도 양현석은 베이비몬스터 데뷔곡 작업을 성실히 한 것. 사회적 논란이 있는 양현석이 베이비몬스터의 데뷔곡 작업에 이름을 올렸다는 사실에 리스너들을 꺼림칙하게 여길뿐만 아니라 기대 이하의 곡에 그의 감각이 과거에 머물러있는 것이 아니냐고 비판하고 있다.

유튜브 공식 채널에서만 만날 수 있는 베이비몬스터지만, YG는 자신들이 계획한대로 프로모션을 차근차근 잘 진행하고 있다는 자평이다. 더 완성도 높은 무대와 음악을 선보이는 것을 최우선으로 한다는 게 YG의 기조. 그렇다면 활동이 없는 베이비몬스터는 세상에 자유롭게 보여줄 만큼 아직 '완벽하지 않다'는 것인지 의문스럽다.

실체가 없는 베이비몬스터의 신비주의. YG가 자신하며 부풀려놓은 베이비몬스터만의 차별화된 존재감이 언제, 어떻게 드러날지 아직은 미지수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