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8 (수)

"여자친구 있다" 정우성이 밝힌 #결혼#이정재#후배 돌직구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김수형 기자] 배우 정우성이 필모그래피부터 영화 '서울의 봄', 그리고 이정재, 결혼에 대해서도 솔직하게 모두 전했다.

30일, 성시경의 유튜브 채널에서 ‘정우성 내 청춘의 정우성이 내 앞에’란 제목으로 영상이 올라왔다.

이날 성시경은 정우성을 초대한 후 직접 음식을 준비했다. 함께 술잔을 기울인 후 성시경은 “그냥 형님이라 부르겠다”며혹시 전통시장 찾아갈 여유가 있는지 물었다. 촬영장 주변에 있으면 구경가긴 한다

정우성은 “사적인 자리에서 성시경 잠깐 보고 마주칠 일 없었다”며 회상, 성시경도 “진짜 술 취한 자리였다요즘도 많이 술 마시나”고 물었다. 정우성은 “오랜만에 멜로 촬영, 화질이 너무 좋지 않나, 피곤함이 묻으면 안 될 것 같아 5개월 금주했다”고 말해 웃음짓게 했다.

이어 영화 ‘서울의 봄’에 대해 질문, 4개월 정도 촬영했다고 했다. 성시경은 “한국인으로 잊고살다가 짜증나가상의 인물이 있다”며 “ 각자 해석한 연기를 보는 재미가 있었다”고 했다. 이에 정우성은 “역사적 사건을 심판하기보다 인간 본성을 탐구한 영화”라며“어느 순간부터 현장에서 앵벌이 역을 하고 있었다 전화해서 계속 사정하는 역할, 무기력함을 뚫고 나가려 노력하는 인간상이았다”며 자신의 역할을 소개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때, 정우성은 평소에도 극장에서 영화를 본다고 했다. 정우성은 “극장이 어렵다고 극장 찾아달란 것도 염치없어 ,어느날 부터 현장예매가 쉬워졌더라”며 “이걸 느끼는 배우가 얼마나 잇을까 싶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우성은 ‘극장와주세요’ 하지, 너희가 한국영화 개봉하면 극장가서 보는지 쓴소리 하고 싶더라”며 솔직,“저예산 영화도 무조건 현장가서 봐야지 내가 한 명의 관객으로 행동해야한다”고 쓴소리을 전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정우성의 필모그래피를 물었다. 모델부터 시작했다는 그는 “영화배우는 막연한 꿈이었다 중학교 때 여의도에 연기학원이 생겼다”며 “용기내서 한 번 가봤는데 줄이 길더라 사람들 보니 가망이 없어보여서 빠졌다”며 겸손하게 답했다. 하지만 매니저를 만나, 갑자기 오디션 보게됐다는 정우성은 “그게 데뷔작 ‘구미호’였다, 여자주인공은 고소영”이라며“사실 친구였다, 난 신인이었고 소영인 스타로 만나니 부담이 되더라 작품에 민폐를 끼쳐서 좌절했다”고 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당시 키가 커서 영화배우 안 된다는 소리도 들었다는 것. 정우성은 “이후광고가 터지면서 드라마에 나가, 빵빵 터졌다”고 했고,성시경도 “스타의 시작이었다”며 청춘스타 정우성의 화려한 이력을 인정했다.

정우성은 “이후 SBS에서 정재씨와 신인상을 함께 받았다 한 명만 줘야하는데 상을 둘이서 받아 못 마땅했다”고 하자 성시경은 “지금도 정재씨냐”며 웃음, 정우성은 “’자기야’다”고 말하더니 “거칠게 다투는 우정을 많이봤다 ‘정재씨’로 끈끈함이 충분하다 서로의 어려움도 다 봤기 때문에 죽기 전에 손잡고 ‘참 우리 좋았다’ 이 한마디 하면 된다”고 말해 뭉클하게 했다

정우성은 “정재씨가 스타일은 다른데 비슷함이 있다, 둘다 모델도 했고 같이 공유하고 대화할 수 있는 요소가 많다”며설명할 필요가 없다는 것. 그는 “이정재와 지금도 제일 믿고 좋아하는 동료”라 자부했다. 성시경은 이정재가 ‘오징어게임’으로 인기있었을 때 어땠는지 묻자 정우성은 “(이정재가) 월드스타 인식을 하나도 안 하더라”고 대답, 만약 정우성이 월드스타된다면 어떻게 할 건지 묻자 “난 살 날이 얼마 안 남았다, 이제 월드스타라고 침뱉고 해볼까 한다”며 너스레로 웃음을 안겼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특히 이날 방송말미, 결혼에 대해 묻자 정우성은 “결혼을 안 한게 아니라 못한 것 시기를 놓쳤다”며 대답, “연예계에서 커밍아웃한 배우가 내가 처음이다, ‘여자친구 있다’고 말한 것”이라며 과거 전국을 뒤흔들었던 전 연인 배우 이지아와의 스캔들을 언급했다. 이는 어느덧 10년이 훌쩍 지난 스캔들. 당시 정우성은 이지아가 과거 서태지와 결혼과 이혼했다는 사실을 몰랐기에 더욱 충격은 안겼던 바다. 하지만 이와 관련 그는 "많은 사람들이 나를 피해자라 생각하는데, 사랑에 피해자가 어딨느냐"고 말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정우성은 이날 “배우나 연예인들 너무 불쌍한 것 , 똑같은 사람인데 왜 유명세 때문에 누군가 있으면 안 되나”라고 소신을 전했고,이에 성시경도 “나도 공개하겠다 여보 내려와라”며 농담으로 마무리했다. /ssu08185@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