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3 (일)

유인촌 장관 "자주 고견 주시던 자승 스님 부고에 황망…극락왕생 기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30일 서울 종로구 조계사 대웅전에 마련된 자승스님 분향소를 찾은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헌화하고 있다. 조계종 총무원장을 지낸 자승스님은 지난 29일 화재가 발생한 경기 안성 칠장사 요사채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법랍 51년, 세수 69세. 2023.11.30/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정한 기자 =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30일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 마련된 대한불교조계종 전 총무원장 자승 스님(69)의 분향소를 찾아 추모의 뜻을 전했다.

유 장관은 이 자리에서 "15년 전 문체부 장관으로 있을 때 총무원장이던 자승 스님에게 자주 고견을 들었다"며 "갑자기 이런 일이 생겨 황망하며, 대종사의 극락왕생을 기원한다"고 추도했다.

유 장관은 분향 후 방명록에 '자승 큰 스님의 극락왕생을 발원합니다'라고 적고 3배를 올리며 고인을 추모했다.

앞서 언론브리핑에서 조계종 대변인인 기획실장 우봉 스님은 "자승 스님이 종단 안정과 전법도생을 발원하며 소신공양, 자화장으로 모든 종도들에게 경각심을 남기셨다"고 밝혔다. '자화장'은 장작 더미에 올라가 자신의 몸을 스스로 불살라 다비를 진행함으로서 부처에게 공양하는 것을 말한다.

자승 스님은 지난 29일 화재가 발생한 경기 안성 칠장사 요사채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요사채는 스님들이 기거하는 곳을 뜻한다.

경찰과 불교계 관계자들에 따르면 자승 스님은 유서를 경찰과 칠장사 주지에게 각각 남겼다. 하지만 경찰은 방화 등 모든 가능성 열어두고 수사할 방침이다.

자승 스님의 장례는 30일부터 내달 3일까지 조계종 종단장으로 엄수된다. 영결식은 12월3일 오전 10시에 조계사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acenes@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