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6 (월)

노현희 "이혼 후 50원 준다고 해도 일해…인생서 남자 차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노현희. (사진=유튜브 채널 '베짱이엔터테인먼트' 캡처) 2023.11.30.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신효령 기자 = 배우 노현희(52)가 인생의 굴곡에 대해 털어놨다.

29일 유튜브 채널 '베짱이엔터테인먼트'에는 '현희씨 한 번 안아봐도 돼요? 이혼 후 일당 7만원 알바?'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에서 노현희는 "전에는 안방극장에서 여러분들을 자주 찾아뵙고 왕성하게 활동했다. KBS 1TV 드라마 '대추나무 사랑 걸렸네'의 명자를 떠올리는 분들이 가장 많은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KBS 2TV '전설의 고향'에서 최다 귀신 역할을 맡기도 했다. 당시 영화를 누렸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제 인생의 정점이라고 볼 수 있을 화려한 연예인 생활을 했다"고 떠올렸다.

노현희는 "어느 순간 나락으로 떨어져 바닥을 치게 됐고, 무너져버렸다. 부끄럽고 창피했다. 하지만 '내가 왕년에는 이랬어'라는 생각은 접어두고 '버티자' '견디자'는 생각으로 버텼다"고 털어놨다. 이어 "최근에는 브라운관이나 그런 곳 보다는 연극 무대, 뮤지컬을 했다. 또 유튜브 채널을 운영하면서 지냈다. 다시 생각한다는 생각으로 힘들게 지내왔다"고 털어놨다.

노현희는 지난 힘들었던 시간에 대해 오히려 감사한 마음을 갖고 있다고 밝혔다. "여러가지 우여곡절이 있었다. 그런데 이런 것들을 어떻게 디딤돌로 삼아서 나머지 인생을 잘 지내보려고 한다. 앞으로 나의 삶이 더 좋을 것 같다. 희망적이다."

이후 한 무속인을 만난 노현희는 힘들었던 순간을 떠올리며 근황을 밝혔다. "사회에서 비난받는, 아주 나쁜 짓을 빼고 다했다. 돈 버는 일은 다 열심히 했다. 50원을 준다고 해도 그 일을 했다"고 털어놨다.

"TV를 틀면 3사에서 제 얼굴이 나왔다. 프로그램도 제가 골라서 할 정도로 돈도 많이 벌었는데, 어느 순간 이혼의 아이콘처럼 돼버렸다. 세상에 일부종사를 못한 것이 나만은 아닌데, 그래서 저는 제 인생에 남자는 아예 오지 못하게 차단한 것 같다. 되게 힘들었는데 솔직히 이야기하면 살면서 가장 힘든 것은 지금이다. 이제 버틸 여력이 없을 정도"라고 고백했다.

한편 노현희는 1991년 KBS 공채 14기 탤런트로 데뷔했다. 1993년 KBS 1TV 드라마 '대추나무 사랑걸렸네'에서 박명자 역으로 주목받았다. 서구적인 이목구비와 시원시원한 성격으로 사랑받았으며 드라마 '청춘의 덫'(1999) '파도'(1999) '덕이'(2000), 영화 '이프'(2000) 등에 출연했다. 2002년 MBC 아나운서 출신 신동진과 결혼했으나 2008년 이혼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노현희. (사진=유튜브 채널 '베짱이엔터테인먼트' 캡처) 2023.11.30.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공감언론 뉴시스 snow@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