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1 (수)

“흑인이 만든 피자 안 먹어”…주민들 항의에 피자집 사장이 한 말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우 재능 있고 열심히 일하는 두 젊은 피자 요리사와 헤어질 생각 없어”

세계일보

잔루카 그라치씨 페이스북 캡처


이탈리아의 한 피자집 사장이 ‘흑인이 만든 피자를 안 먹는다’는 지역 주민들에게 일침을 날려 눈길을 끌었다.

이탈리아 시칠리아섬 아그리젠토 지역의 리카타의 피자집 ‘라 푸아체리아’는 흑인 피자올리(피자 전문 요리사) 2명이 들어온 이후 매출이 뚝 끊겼다.

일부 손님이 카운터 뒤에서 검은 손으로 피자 도우를 매만지는 이들 흑인 피자올리를 발견한 뒤 발길을 돌린 것이다. 어떤 손님은 “더럽다는 건 아니지만 내가 먹는 음식에 그 손이 닿았다는 생각만 해도 속이 뒤집어진다”며 항의했다. 또 이들을 해고하지 않으면 다시는 방문하지 않겠다는 단골도 있었다.

지인들은 사장 잔루카 그라치씨에게 작은 마을에서 단골을 잃으면 망한다며 흑인 요리사들이 눈에 띄지 않도록 주방 밖으로 못 나오게 하는 게 어떻겠느냐고 조언하기도 했다.

하지만 그라치씨는 전혀 굴하지 않았다. 28일(현지시간) 이탈리아 일간지 라 레푸블리카 등 다수의 언론매체는 그라치씨가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사진과 긴 글을 소개했다.

그라치씨는 흑인 요리사 2명과 함께 찍은 사진을 보란 듯이 올리며 “2024년의 문턱에서 나는 여전히 무례한 말들을 들어야 한다”고 토로했다. 또 그는 자신이 들은 손님들의 인종차별적인 발언을 일일이 폭로했다.

그는 “흑인이 백인과 무엇이 다른지 아느냐”며 물은 뒤 “그들은 배고픔을 겪어봤다. 그래서 배우고 일하고자 하는 열망이 있다. 그들은 예의 바르고 기꺼이 일할 의향이 있으며 적절한 급여를 주면 고마워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열심히 일하지도 않으면서 항상 더 많은 대가를 원하고 심지어 매상을 가로채는 백인들과는 다르다”고 꼬집었다.

그라치씨는 “나는 매우 재능 있고 열심히 일하는 두 젊은 피자 요리사와 헤어질 생각이 없다”며 “나는 오히려 당신들이 더 두렵고 역겹다”고 비판했다.

서다은 온라인 뉴스 기자 dada@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