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8 (수)

이슈 MLB 메이저리그

박효준, 초청 선수 신분으로 오클랜드 메이저리그 캠프 합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오클랜드에서 빅리그 재입성을 노리는 박효준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박효준(27)이 내년 2월 15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메사에서 시작하는 오클랜드 애슬레틱스 메이저리그 스프링캠프에 '초청 선수' 신분으로 합류한다.

미국프로야구 오클랜드는 30일(한국시간) 메이저리그 스프링캠프에 합류할 초청 선수 22명을 공개했다.

오클랜드는 내야수로 더 많은 경기를 뛴 박효준을 '외야수'로 분류해 초청 선수 명단에 넣었다.

지난 21일 오클랜드와 마이너리그 계약을 한 박효준은 40인 로스터에는 들지 못했지만, 초청 선수로 빅리그 캠프에 합류해 메이저리그 진입을 노리게 됐다.

야탑고를 졸업하고 2015년 미국프로야구 뉴욕 양키스와 계약한 박효준은 2021년 양키스 유니폼을 입고서 빅리그에 데뷔했다.

이후 피츠버그 파이리츠로 이적한 박효준은 2021년 빅리그에서 44경기를 더 뛰고 첫 홈런을 치는 등 메이저리그에 안착하는 듯했다.

하지만, 2022년에는 메이저리그에서 23경기만 뛰었고 시즌 종료 뒤 40인 로스터에서 밀려났다.

지난해 11월 보스턴 레드삭스로 이적했지만, 그해 12월 다시 방출 대기 조처되고 애틀랜타 브레이브스로 트레이드됐다.

애틀랜타에서 마이너리그로 강등된 그는 빅리그 무대로 돌아오지 못한 채, 올 시즌을 마쳤다.

2023년 박효준은 애틀랜타 산하 트리플A 그위넷 스트라이퍼스 소속으로 101경기에 출전해 타율 0.262, 6홈런, 16도루, 42타점을 올렸다.

애틀랜타에서도 방출 통보를 받은 박효준은 오클랜드와 마이너리그 계약을 했다.

오클랜드는 2023년 50승 112패로 메이저리그 전체 최저 승률(0.309)에 그쳤다.

빅리그 재입성을 노리는 박효준에게 오클랜드는 기회의 땅이 될 수 있다.

박효준의 메이저리그 정규시즌 통산 성적은 68경기 타율 0.201(179타수 36안타), 5홈런, 20타점이다.

jiks79@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