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1 (수)

하지원 "4년간 감정기복 심했다…배우 관둘까 고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사진=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방송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하지원이 감정 기복으로 인해 배우를 그만둘까 고민했었다고 밝혔다.

지난 29일 방송된 tvN 예능 '유 퀴즈 온 더 블럭'('유퀴즈')에는 하지원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머니투데이

/사진=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방송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하지원은 "코로나19 때문에 영화 작업이 1년 미뤄진 적이 있다"며 "4년간 감정 기복이 심해서 롤러코스터를 탔다"고 털어놨다.

이어 "계속 나라는 사람에 대해 고민했다. '내가 배우로서 많이 부족하구나' 싶어서 '배우를 그만둘까' 그런 생각도 했었다"고 했다. 다만 지금은 그런 생각을 하지 않는다고.

머니투데이

/사진=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방송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런가 하면 그는 영화감독 봉준호를 언급하며 "(봉준호 감독에게) 손편지를 쓸까 고민했었다"고 고백했다.

하지원은 "나와 세상에 대한 탐구를 같이 시작했는데, 갑자기 봉준호 감독님 생각이 났다"며 "한 번도 뵌 적은 없는데 봉준호 감독님이 사회와 인간에 대한 고찰이 깊지 않냐. (그래서) 1번으로 감독님이 떠올랐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사진=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방송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면서 "손편지를 쓴다면 '그동안 많은 고민을 하고 정신적으로 많이 성장하고 있다. 감독님 영화에 꼭 참여하고 싶다. 기다리겠습니다'(라고 쓰고 싶었다)"고 했다.

이에 MC 유재석은 "시작은 인간적인 내용인데 결론은 영화 출연 아니냐"고 꼬집어 웃음을 자아냈다.

차유채 기자 jejuflower@mt.co.kr

ⓒ 머니투데이 & 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