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9 (목)

김수용, 금수저였네..“父 병원장, 할아버지도 의사”(‘갓경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출처| ‘르크크 이경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남서영기자] 김수용이 집안에 대해 이야기했다.

29일 ‘르크크 이경규’에는 ‘이경규x김용만, 찐친들의 대환장 폭로 현장ㅋㅋㅋ (feat. 김수용) l 예능대부 갓경규 EP.19’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 속 이경규는 찐친 김용만, 김수용과 이야기를 나눴다.

김수용과 함께 출연했던 ‘한끼줍쇼’를 떠올리던 이경규는 “아버지가 뭐 하시는지 물어봤다. 아버지께서 병원장이시더라”고 밝혔다.

김용만은 “아버님이 대단하시다. 아버님이 병원장까지 역임하신. 개그맨 초기에 아버지가 갑자기 얘를 좀 보자고 그러시는 거다”고 과거를 떠올렸다.

김수용은 “너는 뭐 개그맨인데 TV에 나오지 않고. ‘나보다 덜 나와’. 의학 상담 프로그램에도 나오시고”라 말하며 웃었다.

그러면서 “할아버지가 의사시다. 아버지, 고모해서 그쪽 맥을 이으려고. 의사는 적성이 맞지도 않고 고등학교 때부터 코미디언을 하고 싶었고. 개그맨 됐을 때 선배들이 진지하게 ‘너는 왜 개그맨이 됐어?’. 심지어 제 딸이 ‘아빠는 왜 개그맨이 됐어?’ 이해가 안 된다고”라 말해 모두를 웃게 했다.

namsy@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