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7 (화)

'풀타임 혹사' 김민재, 드디어 쉬나…UCL 코펜하겐전 훈련 불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투데이

출처=AF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계속되는 출전으로 우려를 낳았던 김민재(바이에른 뮌헨)가 드디어 휴식을 취할 것으로 보인다.

29일(한국시간) 독일의 현지 매체들은 “김민재, 누사이르 마즈라위, 에리크 막생 추포모팅이 이날 바이에른 뮌헨(독일) 팀 훈련에 참여하지 않았다”라며 이들을 코펜하겐과 홈 경기 예상 선발 라인업에서 제외했다.

뮌헨은 오는 30일 오전 5시 코펜하겐과 UCL 조별리그 A조 5차전을 앞두고 있다. 이미 4전 전승으로 조 1위이자 16강 진출을 조기 확정 지은 상태다.

김민재는 2023-2024시즌 뮌헨에 입단해 주전 수비수로 정규리그 12경기를 뛰었다. 정규리그 외에도 슈퍼컵 리드 등 6경기를 더 뛰었고,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이 이끄는 국가대표팀 소집에 매번 응하면서 6차례 풀타임을 소화했다. 장거리 이동 피로는 덤이다.

특히 최근 팀 내 동료 수비수들이 번갈아 부상으로 이탈하면서 김민재는 주력 센터백으로 활약해야 했다.

이러한 가운데 이번 코펜하겐전에서도 김민재의 선발 출전이 예상됐지만, 경기 전 훈련에 불참하면서 휴식 가능성도 나오고 있다.

현지 매체들은 김민재 대신 미드필더인 레온 고레츠카가 우파메카노와 함께 짝을 이뤄 센터백을 맡을 것으로 전망했다.

[이투데이/한은수 (online@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