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5 (일)

2년 연속 준PO 맞대결…설기현 “실점 하지 않는 게 중요” VS 이영민 “선제 득점해야”[현장인터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제공 | 한국프로축구연맹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창원=박준범기자]

경남FC와 부천FC는 29일 창원축구센터에서 하나원큐 K리그2 2023 준플레이오프(PO)를 치른다. 정규리그를 4위로 마친 경남은 홈에서 경기를 치르고 비기기만 해도 PO 무대에 오를 수 있다. 올 시즌 상대 전적은 2승1패로 부천이 앞선다. 지난시즌에도 준PO에서 맞붙었던 두 팀이다. 당시에는 경남이 승리를 거둔 바 있다.

유리한 고지를 점령하고 준PO에 나서는 경남은 원기종, 카스트로, 우주성 등을 벤치에 뒀다. 경기 전 취재진과 만난 설기현 감독은 “많이 뛰는 게 중요하다. (상대보다) 더 뛰지 않으면 지키기 어렵다”라며 “(부천은) 항상 어려움을 겪는 팀이다. 굉장히 어려운 경기될 것이다. 부천을 꺾고 (PO로) 올라가는 것조차 쉽지 않지만 경험으로 더 여유가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스포츠서울

제공 | 한국프로축구연맹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남은 비기기만 해도 PO 무대를 밟을 수 있다. “실점하지 않는 게 중요”고 말한 설 감독은 “실점하면 전략을 바꿔야 한다. 그렇게 되면 난타전이 될 수 있다. 공격은 원래대로 해야 한다. 다만 상대가 이전처럼 기다리지는 않을 것이다. 적절한 방식으로 대응해야 한다. 어쨌든 실점 해서 분위기가 바뀌면 뒤가 없고 모든 걸 걸어야 할 수 있다. 그런 분위기에 휩싸이면 어려워진다”고 강조했다.

교체 카드를 어떤 시점에 쓰는지도 관전 포인트가 될 전망이다. 설 감독은 “적절한 타이밍에 교체하는 것 중요. 잘 판단해야 할 것 같다. 마지막 경기가 안 됐으면 한다. 아직 짐을 싸지 않았다”고 말했다.

스포츠서울

제공 | 한국프로축구연맹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부천 역시 정규리그 최종전에서 해트트릭을 달성한 공격수 안재준이 벤치에서 시작한다. 이의형, 김규민 등도 마찬가지다. 이영민 감독은 “지난해에 5번 만났고, 올해도 4번을 채운다”라고 웃은 뒤 “(경남의 변화는) 어느 정도 예상했다”고 설명했다.

부천도 벤치에 교체 카드를 남겨뒀다. 경기가 어떤 흐름으로 전개될지 알 수는 없다. 이 감독은 “안재준은 여러 상황을 고려했다. 후반에 변화를 줄 수 있는 카드라고 봤다. 또 후반에 재준이가 득점했을 때 승리 확률이 높다”고 말했다.

부천은 무조건 이겨야 한다. 이 감독은 실점보다 득점을 강조했다. “골이 적게 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한 이 감독은 “(경남이) 원하는 상황을 만들어주지 않으면 된다. 전반에 어떻게 마무리하느냐가 중요하다. 선제 득점해야 한다. 그렇게 되면 경남의 구상도 헷갈리지 않을까 싶다”고 필승을 다짐했다.

beom2@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