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3 (일)

'마에스트라' 김정권 감독 "이영애와 호흡, 모든 연출자의 로망이자 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마에스트라 / 사진=tvN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마에스트라' 김정권 감독이 주연 배우 이영애를 언급했다.

29일 tvN 새 토일드라마 '마에스트라' 측은 연출을 맡은 김정권 감독과 집필을 담당한 최이윤 작가의 인터뷰를 공개했다. '마에스트라'는 전 세계 단 5%뿐인 여성 지휘자 마에스트라, 천재 혹은 전설이라 불리는 차세음(이영애)이 자신의 비밀을 감춘 채 오케스트라를 둘러싼 사건의 진실을 찾아가는 미스터리 드라마다.

이날 김정권 감독은 "이영애와 함께 작품을 한다는 건 모든 연출자의 로망이자 꿈"이라며 "모든 순간 촬영 현장이 즐거웠고 이영애가 촬영하는 날이면 저뿐만 아니라 현장 스태프들 모두가 설레면서 촬영했던 기억이 난다"고 말했다.

집필을 맡은 최이윤 작가 역시 "더없이 완벽하다고 생각했다. 포디움 위에서 지휘하고 있는 모습을 상상해본다면 누구라도 그렇게 생각할 것이다. 작가로서는 정말 만족스럽고 완벽한 캐스팅"이라고 회상했다.

또한 김정권 감독과 최이윤 작가는 1년간 지휘 연습에 몰두해온 이영애에게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최이윤 작가는 "이영애와 차세음 캐릭터는 본인 일에 열정적이고 최선을 다하는 모습이 가장 닮았다"며 "지휘 연습부터 바이올린, 피아노까지 준비하실 것이 상당히 많지만 정말 멋지게 소화해주셨다"고 극찬했다.

또한 최이윤 작가는 차세음에 대해 앞뒤 가리지 않는 '무자비함'이라고 말했다. 오케스트라를 지키기 위해서라면 때로는 거짓말을 하기도 하고 때로는 자신의 치부를 보란 듯 드러낸다는 것이다.

김정권 감독 또한 "자신의 능력을 바탕으로 싸워서 극복하고 주변 인물들과 같이 성장해가는 캐릭터"라고 설명했다.

이처럼 김정권 감독과 최이윤 작가가 직접 전한 이야기를 통해 '마에스트라' 속 이영애가 보여줄 모습에 관심이 집중된다.

'마에스트라'는 12월 9일 토요일 밤 9시 20분에 첫 방송된다.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ent@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