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6 (월)

'동치미' 측 "16기 영숙, 논란 전 녹화…편집은 논의 중" [공식입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나는 솔로 16기 영숙 동치미 / 사진=본인 SN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나는 솔로' 16기 영숙(가명)의 출연 소식이 전해진 '동치미' 측이 녹화분을 편집 고려 중이다.

29일 MBN '동치미' 관계자는 스포츠투데이에 "16기 영숙은 논란이 되기 전 녹화를 진행한 상태"라고 밝혔다.

이날 관계자는 "현재 편집 등에 대해선 제작진이 논의 중에 있다"고 전했다.

앞서 16기 영숙은 '나는 솔로' 두 번째 돌싱 특집에 출연했다. 그러나 최근 같은 기수 상철과 사생활 폭로전이 벌어지며 한차례 논란을 빚었다. 현재 16기 상철은 영숙을 명예훼손 혐의 등으로 고소한 상태다.

해당 소식이 전해지자 방송 당시부터 '트러블 메이커'로 주목받은 16기 영숙의 '동치미' 출연 소식에 시청자들의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다.

이에 과연 16기 영숙의 '동치미' 녹화분이 정상 방영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ent@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