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6 (월)

‘나의 해피엔드’ 손호준 “장나라와 재회…그래서 더 끌렸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제 대한민국 남편상의 척도가 바뀐다!”

TV CHOSUN 새 주말미니시리즈 ‘나의 해피엔드’ 손호준이 너무나 평범해서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캐릭터 허순영으로 변신한 첫 포스가 공개됐다.

오는 12월 30일(토) 첫 방송될 TV CHOSUN 새 주말미니시리즈 ‘나의 해피엔드’(극본 백선희/연출 조수원/제작 스토리바인픽쳐스, 하이그라운드, 아이엔컬쳐)는 성공만을 쫓던 한 여자가 믿었던 사람들의 배신으로 충격적인 진실을 마주하는 휴먼 심리 스릴러 드라마다. 누군가의 행복을 위해 희생된 주변의 불행에서 시작되는 미스터리 스릴러를 통해 진정한 행복이란 무엇인지에 대한 화두를 던진다.

손호준은 ‘나의 해피엔드’에서 서재원(장나라)의 남편, 프리랜서 디자이너이자 산업디자인과 교수인 허순영 역으로 나선다. 극 중 허순영은 인정 많고 소탈하며, 웬만해서는 화내는 법도 없는 온화한 성격의 인물이다. 허순영은 서재원에게는 세상 둘도 없는 헌신적인 남편으로 딸 허아린(최소율)에게는 자상한 아빠로 살아가며, 자신에게 찾아온 기회들을 포기해야 했음에도 불구하고 가족을 최우선으로 생각하는 삶에 대해 단 한 번도 후회하지 않는다.

특히 손호준은 드라마부터 영화까지 장르를 가리지 않고 탄탄한 연기 스펙트럼을 구축했는가 하면 예능에서도 다양한 매력을 발산하며 한계 없는 도전을 펼쳐왔던 상황. 훈훈한 외모와 특유의 신뢰감 높은 현실 연기로 종횡무진 활약을 이어온 손호준이 ‘나의 해피엔드’ 허순영 역을 통해 어떤 연기 변신을 이뤄낼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와 관련 손호준이 인정 많고 다정다감한 성격의 허순영으로 분한 첫 장면이 포착됐다. 극 중 허순영(손호준)이 정신없이 바쁜 아내 서재원을 대신해 장인인 서창석(김홍파)의 생일을 챙기는 장면. 허순영은 미역국을 끓이며 직접 요리에 나서는가 하면 딸 아린이를 살뜰하게 보살피고, 아내 서재원을 안심시키려 영상통화를 하는 등 ‘일등 남편 일등 아빠’로서의 면모를 입증한다. 한없이 평온하고 행복해 보이는 ‘평범한 순영씨’에게 과연 어떤 사연이 숨겨져 있을지 기대감이 치솟는다.

먼저 손호준은 “일단 대본을 읽을 때 너무 재밌게 술술 읽혀서 좋았다. 각 캐릭터들의 어려운 감정싸움들이 숨이 막힐 정도로 아슬아슬했고 긴장감이 넘쳐서 읽는 내내 너무 매력적이었다”라며 처음 ‘나의 해피엔드’ 대본을 읽어본 후 느꼈던 설렘과 희열을 설명했다. 그리고 ‘나의 해피엔드’를 선택한 데에 “순영과 호흡을 주고받는 재원을 장나라 배우님이 한다고 해서 더 끌렸다. 한번 호흡을 맞춰본 경험이 있기 때문에 그때의 기억이 좋아서 잘 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라며 상대역 장나라와의 재회를 결정적인 이유로 꼽았다.

더욱이 손호준은 허순영 역을 두고 “허순영의 매력은 너무나 평범하다는 게 매력”이라며 “누구나 느끼고 공감할 수 있는 캐릭터이지 않을까? 특별하지 않아서 좋았다”라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이에 더해 “딱히 튀지 않으려고 노력을 했고, 조금 더 부드러워 보이고 싶어 안경을 착용했다. 평범해 보이기 위해 뭘 하지 않으려고 했다”라고 평범한 허순영을 실감나게 표현하고자 노력을 기울였음을 밝혔다.

그런가 하면 손호준은 “허순영을 있는 그대로 봐주셨으면 좋겠다. 충분히 허순영이란 캐릭터에 공감을 하실 수 있을 거라 생각한다”라고 주목해야 하는 포인트와 더불어 “‘나의 해피엔드’는 한 사람 한 사람의 시점에서 보다보면 같은 장면도 다르게 해석될 수 있는 드라마여서 여러 번 보시길 추천한다”라는 관전 팁까지 전달해 본방 시청 욕구에 불을 지폈다.

제작진은 “손호준은 섬세한 감정 변화까지도 놓치지 않고 결을 살려내는 내면 연기로 극의 완성도를 높여주고 있다”라며 “헌신적인 남편이자 자상한 아빠 허순영으로 특유의 공감력 넘치는 열연을 터트릴 손호준을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TV CHOSUN 새 주말미니시리즈 ‘나의 해피엔드’는 오는 2023년 12월 30일(토) 밤 9시 10분에 첫 방송된다.

현정민 기자 mine04@sportsworldi.com

현정민 기자 mine04@sportsworldi.com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