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8 (목)

손범수진양혜, 첫째子 연대→둘째 美프린스턴대 보낸 비법('물어보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옥탑방의 문제아들’에 ‘레전드 아나운서 1호 부부’ 손범수 진양혜 부부가 함께 뜬다.

29일 방송하는 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에 KBS 사내 연애 커플에서 아나운서 1호 부부가 된 손범수, 진양혜 부부가 10여 년 만에 함께 KBS 친정 나들이에 나서 30년 차 중년부부의 현실 이야기부터 미국 명문 프리스턴대, 연세대 출신 두 아들을 키워낸 교육법까지 전격 공개할 예정이다.
손범수는 1990년 KBS 17기 공채 아나운서로 데뷔, ‘연예가 중계’, ‘가요톱10’, ‘아침마당’, ‘1대 100’, ‘퀴즈탐험 신비의 세계’ 등 여러 프로그램에서 탁월한 진행 실력을 선보이며 어느덧 방송 경력 34년 차에 접어든 ‘원조 아나테이너’로서 활약해 왔다고. 그런 그가 KBS 아나운서 사내 커플이었던 아내 진양혜와 함께 동반 토크쇼에 출연해 30년 차 부부 결혼생활의 현실 이야기를 낱낱이 털어놓으며, 어디서도 공개되지 않았던 부부 에피소드를 대방출할 것으로 알려져 궁금증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한편, 우아하고 기품있는 진행 실력으로 인정받으며, 강연 등에서 활약 중인 진양혜는 남편 손범수와 KBS 사내 커플이던 시절부터 결혼에 골인하게 된 러브스토리와 결혼 30년 차에 돌연 ‘독립 선언’을 하게 된 속사정까지 고백할 것으로 알려져 본방송에 대한 궁금증을 유발했다고. 뿐만 아니라, 연세대를 졸업한 첫째와 미국 프리스턴대에 재학 중인 둘째 아들을 자랑하는 ‘아들 바보’의 면모를 뽐내며, 두 아들을 명문대에 보낼 수 있었던 자신만의 교육법까지 전할 것으로 알려졌다.
10여 년 만에 친정 KBS 나들이에 나선 ‘원조 아나테이너’, ‘아나운서 1호 부부’ 손범수진양혜가 전하는 결혼 30년 차 부부의 현실적인 이야기과 두 아들을 모두 명문대에 보낼 수 있었던 특별한 교육 비법은 오는 12월 6일 오후 8시 30분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 공개된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