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7 (화)

이슈 본능적 투혼의 스포츠, 격투기

박준용, 한국인 최초 UFC 5연승 도전…박현성은 '데뷔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투데이

(사진제공=UF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이언 터틀’ 박준용(32)이 한국 선수 최초로 UFC 5연승에 도전한다.

박준용은 다음 달 10일(한국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UFC 에이팩스에서 열리는 ‘UFC 파이트 나이트: 송 vs 구티에레스’에서 브라질리언 주짓수 강호 안드레 무니스(33·브라질)와 맞붙는다.

박준용이 이번 경기에서 승리한다면 ‘스턴건’ 김동현(42)의 4연승을 넘어 한국 선수 최초로 5연승을 달성하게 된다.

또 한국 선수 최초의 미들급 랭킹(15위) 진입도 기대할 수 있다.

무니스는 지난달까지 미들급 14위에 머무르다가 이번 달엔 15위권 밖으로 밀려난 강호다.

현지 도박사들은 박준용의 승률을 70%로 보고 있다. 그래플링 능력과 간결한 복싱을 기반으로 우세를 점할 것이라는 예상이 나온다.

무니스는 주짓수 고수지만, 비교적 테이크다운 능력이 부족해 박준용을 그라운드로 데려가기 쉽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다. 최근엔 브랜던 앨런(27·미국)과 폴 크레이그(36·스코틀랜드)에게 2연속 패배하기도 했다.

27일 미국 라스베이거스로 떠난 박준용은 시차 적응과 현지 훈련을 마친 뒤 최상의 컨디션을 준비하고 있다. 박준용의 통산 전적은 17승 5패(UFC 7승 2패)다.

로드 투 UFC 시즌 1 플라이급 우승자 박현성(28)은 이번 대회를 통해 UFC에 데뷔한다.박현성은 종합격투기 8전 전승을 달리는 특급 유망주로 꼽힌다. 앞서 2월 로드 투 UFC 시즌 1 플라이급 결승에서 ‘코리안 좀비’ 정찬성의 제자 최승국(26)을 꺾고 우승했다.

박현성의 상대는 섀넌 로스(34·호주)로, 최근 UFC 2연패를 기록했다.

이투데이

(사진제공=UF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투데이/장유진 기자 (yxxj@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