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4 (토)

나르샤 "아직 이혼 안 했다…부부 관계 목적은 아기 아닌 자극"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놀던언니'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소봄이 기자 = 걸그룹 브라운아이드걸스 나르샤가 남편과 뜨거운 부부 관계를 이어가고 있다며 금슬을 자랑했다.

지난 28일 첫 방송 된 E채널·채널S 예능 프로그램 '놀던언니'에는 그룹 룰라 출신 채리나, 샵 출신 이지혜, 가수 아이비, 나르샤, AOA 출신 초아가 출연했다.

이날 아이비는 나르샤에게 "남편과 잘 지내냐"며 근황을 물었다. 나르샤는 "응, 아직 이혼 안 했다. 조용하니까 잘 사는 거지"라고 답해 웃음을 안겼다.

뉴스1

('놀던언니'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 이지혜도 나르샤에게 "결혼 생활은 어때, 괜찮아?"라고 재차 물었다. 나르샤가 "괜찮다"고 하자 이지혜는 "다행이다. 조심스럽다"고 반응했다.

나르샤는 이지혜의 남편을 언급하며 "언니 형부 너무 좋다"고 말했다. 이에 이지혜는 "좋은 사람이다. 근데 좀 자극적이진 않다. 자극 추구하는 애들은 안 맞을 수 있다"면서 "나는 30대 중반까지 자극을 추구했다"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이어 이들은 시험관 시술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올해 결혼 8년 차인 나르샤는 2세 계획에 대해 "전 지금 서두를 나이도 안 된다. 그래도 열심히는 한다. 목적이 아기는 아니다. 자극을 위해서"라고 말했다.

뉴스1

('놀던언니'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에 채리나는 "난 애도 없이 1년에 한 번 할까 말까인데"라며 씁쓸해하자, 이지혜는 "애 낳아봐라. 애 낳으면 정말 전우애로 산다"고 매운맛 토크를 이어갔다.

그러다 채리나는 아이비와 초아에게 "남자 친구 있냐? 나는 이런 게 궁금하다"고 물었다. 아이비와 초아는 "진짜 없다"고 강하게 부인했다.

한편 나르샤는 지난 2016년 4월 동갑내기 패션 사업가와의 열애를 인정했으며, 그해 10월 부부의 연을 맺었다.

sby@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