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9 (목)

"세상 배웠다"...'활동 재개' 빅뱅 대성, '현역가왕' 첫 등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국일보

그룹 빅뱅 출신 가수 대성이 최근 예능을 통해 활동을 재개한 가운데, '현역가왕' 심사위원으로 첫 등장했다. MBN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룹 빅뱅 출신 가수 대성이 최근 예능을 통해 활동을 재개한 가운데, 이번에는 '현역가왕' 심사위원으로 첫 등장했다.

대성은 28일 오후 방송된 MBN 새 트롯 예능 '현역가왕' 마스터로 출연, 시청자들을 만났다.

'현역가왕'은 '미스트롯' '미스터트롯' '불타는 트롯맨' 등을 기획 및 제작한 서혜진 사단이 내년 치러질 '한일 트롯 가왕전'에 나갈 대한민국 대표 최정상급 여성 현역 트롯 가수 TOP7을 뽑는다는 취지 아래 론칭한 서바이벌 예능이다.

트롯 예능에 심사위원으로 출사표를 던진 대성은 '현역가왕' 첫 방송을 통해 "트롯 예능이 처음이지만, 우리나라의 국가대표를 뽑는 경연인 만큼 국민의 한 일원으로서 열심히 임해보도록 하겠다"라고 합류 소감을 전하며 남다른 포부를 밝히기도 했다.

이후 '날 봐 귀순' 즉흥 라이브 무대로 특유의 '뽕 필(feel)'과 '흥 텐션'을 아낌없이 터트린 대성은 트롯 예능의 화려한 데뷔 신고식을 성공적으로 치렀다.

그런가 하면 대성은 에너지 넘치는 '밤차' 무대를 선보인 요요미에게 하트를 발사했음에도 끝내 투표를 하지 않는 대반전의 윤태화를 보며 "무섭다 무서워, 난 여기서 세상을 배운다"라고 말하는 등 첫 회 만에 완벽히 과몰입한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재미와 몰입도까지 배가시켰다.

마스터 내 '흥 메이커'를 자처한 대성은 시종일관 재치 있는 입담과 찐 리액션을 대방출하는 것은 물론, 참가자들의 노래를 따라 부르고 각종 성대모사까지 전하는 등 긴장감으로 가득한 녹화 현장에 유쾌한 웃음을 선사하는데 성공했다. '국가대표 트롯 전쟁'에 심사위원이자 멘토 역할을 톡톡히 해낼 대성의 활약에 기대감이 모인다.

한편, 대성이 출연하는 MBN '현역가왕'은 매주 화요일 오후 9시 10분에 방송된다.


홍혜민 기자 hhm@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