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3 (금)

"졌지만 잘 싸웠다"…재계, 부산엑스포 유치 함께 뛰며 글로벌 시장 개척

댓글 14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부산, 2030 엑스포 개최지 '고배'
최태원 SK 회장, 유치위원장 맡아 최종 PT나서
이재용·정의선·구광모도 글로벌 네트워크 강화


더팩트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28일 오후(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르 팔레 데 콩크레 디시에서 열린 국제박람회기구(BIE) 제173차 총회 최종 프레젠테이션에서 부산을 소개하고 있다.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최문정 기자] 정부와 기업, 국민들이 한 마음으로 염원했던 2030부산세계박람회(부산엑스포)가 '물량공세'를 앞세운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에 밀려 아쉽게 고배를 마셨다. 부산엑스포 개최는 불발됐지만, 재계는 지난 1년 6개월간 지구 197바퀴를 누비며 구축한 글로벌 네트워크를 유산으로 간직하게 됐다.

제 173차 세계박람회기구(BIE)는 28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팔레 데 콩그레'에서 총회를 열고 2030 세계엑스포 개최지 선정 1차 투표를 실시했다. 이날 사우디 리야드는 119표를 받아 2030 엑스포 개최를 확정 지었다. 2위 부산은 29표, 3위 이탈리아 로마는 17표를 확보했다.

정부와 발을 맞춰 18개월 동안 '홍보맨'을 자처했던 재계는 아쉬움을 감추지 못했다. 재계는 사우디 리야드보다 약 1년 늦게 출사표를 던진 부산을 알리기 위해 백방으로 노력해 왔다. 경제단체와 주요 대기업은 약 180개에 이르는 BIE 회원국을 나눠 맡아 전담했다. 업계에 따르면, 삼성 31개국·SK 24개국·현대차 20개국·LG 10개국 등을 각각 맡아 홍보 활동을 전담했다. 재계 총수와 경영진들이 부산엑스포 유치 지원을 위해 누빈 거리는 지구 197바퀴(790만2415㎞)를 넘겼다.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 겸 SK그룹 회장,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구광모 LG그룹 회장,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등은 지난 26일(현지시간) 국제박람회기구(BIE) 총회가 열리는 프랑스 파리에 집결해 현지에서 열띤 홍보 활동을 펼쳤다. 특히 엑스포 유치위원장을 맡은 최태원 회장은 이날 BIE 총회 최종 프레젠테이션(PT) 연사로 나서며 솔루션 플랫폼 '웨이브(WAVE)'를 통해 물부족·통신 인프라 낙후 등의 전 세계 133개국의 404개 사회 문제에 해법 마련에 동참하겠다고 강조했다. 정의선 회장도 BIE 총회 직전까지 현지에서 마지막 표심 잡기에 여념이 없었다.

한 재계 관계자는 "그동안 부산엑스포 개최를 위해 전담 조직을 마련하고, 정부를 도와 열심히 노력한 만큼 개최지 무산에 대해 아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더팩트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을 비롯한 8개 그룹 회장단이 지난 6월 프랑스 파리 엘리제궁에서 기념촬영 하고 있다. 사진 속 인물은 김동관 한화그룹 부회장(왼쪽부터), 정의선 현대차 그룹 회장, 구광모 LG그룹 회장,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SK그룹 회장), 류진 풍산그룹 회장, 조현상 효성그룹 부회장,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대한상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나 엑스포 홍보 활동을 통해 얻은 것도 많다는 평가다. 민간 외교관이 돼 세계 각국을 누비며 세계 각국과의 인적·물적 네트워크를 형성했고, 이를 통한 경제 협력의 기회를 열었기 때문이다.

특히 최태원 회장이 한덕수 국무총리와 함께 부산엑스포 유치위원장으로 활동한 만큼, SK그룹이 신규 사업 기회를 창출해 눈길을 끌었다. 일부 국가의 경우, SK의 전통·신재생 에너지 관련 역량에 관심을 보이며 협력을 추진하기도 했다. 이에 따라 관련 공동개발협약이나 양해각서 등이 체결됐다.

이재용 회장 역시 엑스포를 준비하며 전 세계를 누빈 만큼,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를 모색할 기회를 마련했다는 평가다. 이 회장은 올해 1월 윤석열 대통령의 아랍에미리트·스위스 순방 동행, 3월 일본과 중국, 5월 미국, 6월 프랑스와 베트남, 7월 태평양 도서국, 11월 프랑스 파리 등을 오갔다. 특히 지난 5월 미국 출장의 경우, 22일 동안 이어지며 미국 내 주요 기업인을 만나는 기회로 작용했다.

현대차그룹의 경우, 정의선 회장이 미국, 체코, 슬로바키아, 인도, 베트남, 프랑스 등 20여 개국을 직접 방문하며 각국의 정부 관계자와 기업인 등을 만나며 '돈으로도 살 수 없는' 귀중한 네트워킹 기회로 삼았다.

LG그룹은 BIE 총회가 열리는 프랑스 파리를 비롯해 영국 런던, 미국 뉴욕 등 전 세계 주요 도시에 부산엑스포 홍보 게시물을 마련하고, 현지 매장 등에서 이를 알리며 자연스레 기업을 홍보하는 효과를 누렸다. 부산을 연고로 둔 롯데그룹 역시 이번 홍보전을 통해 미래적이고 혁신적인 기업 이미지를 획득하는 한편, 글로벌 인지도를 크게 올렸다는 분석이다.

더팩트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20일(현지시간) 파리 이시레물리노에서 열린 제172차 국제박람회기구(BIE) 총회에서 진행된 2030 세계박람회 경쟁 프레젠테이션(PT)에서 부산엑스포 유치를 위한 영어 연설을 앞두고 정의선(왼쪽부터) 현대차그룹 회장,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 구광모 LG 회장 등과 인사하고 있다.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주요 경제단체들도 이날 2030 엑스포 유치 도시 결과가 나온 직후, 논평을 내고 1년 6개월간의 열띤 홍보전을 마무리 지었다.

한국경제인협회는 "전 국가적 노력과 염원에도 2030년 부산엑스포 유치가 좌절된 것을 아쉽게 생각한다"며 "비록 이번에는 성공을 거두지 못했지만, 준비 과정에서 정부는 물론 경제계, 국민 모두가 원팀이 돼 보여준 노력과 열정은 대한민국이 하나로 뭉치게 된 계기가 됐다"고 평가했다. 이어 "엑스포 유치 노력 과정에서 이뤄진 전 세계 다양한 국가들과의 교류 역시 향후 한국 경제의 신시장 개척의 교두보가 될 것"이라며 "엑스포 유치를 위한 노력과 경험은 앞으로 대한민국이 아시아의 리더를 넘어 글로벌 리딩국가로 나아가는 데 밑거름이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최 회장과 함께 엑스포 유치 활동에 적극적으로 나섰던 대한상의는 "이번 엑스포 유치를 위해 마지막까지 총력을 다한 윤석열 대통령을 비롯한 정부, 부산시, 국회, 기업인, 국민의 노고에 깊은 감사를 드린다"며 "국민들의 단합된 유치 노력은 대한민국의 국가경쟁력을 한 단계 끌어올렸을 뿐 아니라 한국 산업의 글로벌 지평도 확대하는 계기가 됐다"며 아쉬움을 달랬다.

이어 "각 나라들은 소비재부터 첨단기술, 미래 에너지 솔루션까지 다양한 포트폴리오를 갖춘 한국과 파트너십을 희망했다"며 "그 과정에서 기업들은 글로벌 인지도 강화, 코로나19 기간 중 못했던 신시장 개척, 공급망 다변화, 새로운 사업 기회 확보 등 부수적으로 의미 있는 성과도 얻었다"고 말했다. 이어 "각국 정상들의 긍정적 피드백과 세계인들의 자발적인 아이디어를 계속 발전시켜 한국과 지구촌이 공동 번영하는 모델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했다.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는 "우리나라는 엑스포 유치 후발주자라는 어려운 조건 속에서도 그동안 정부와 기업들이 '원팀'으로 합심해 전 세계를 누비며 부산 유치전에 총력을 기울여 왔다"며 "비록 우리가 바랐던 2030 부산엑스포 유치는 이뤄지지 않았지만, 이번 유치 활동은 경제·문화적으로 발전된 대한민국을 전 세계에 알리는 계기가 됐다"고 평했다. 이어 "세계 각국의 많은 정상들과 만남을 통해 폭넓은 네트워크를 구축하는 등 국가의 위상을 높이는 큰 성과가 있었다"며 "앞으로 경영계는 정부·기업·국민이 한마음으로 뭉쳐 유치 활동에 전념한 값진 경험과 정신이 계속 이어질 수 있도록 경제주체로서 역할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munn09@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