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1 (금)

“2~3골 넣을 수 있었는데, 잘 막았다”…적장도 혀 내두른 김동헌의 ‘미친 선방쇼’[현장인터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제공 | 프로축구연맹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인천=강예진기자] “상대 골키퍼가 선방하지 않았다면 2~3골 들어갔겠지만...”

케빈 머스캣 요코하마 마리노스 감독이 인천 골키퍼 김동헌의 연이은 슈퍼 세이브를 인정하면서도 혀를 내둘렀다.

요코하마 마리노스는 28일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2023~2024시즌 아시아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ACL) 조별리그 G조 5차전에서 인천 유나이티드에 1-2로 패했다. 1차전 2-4 패배 이후 이날까지 인천을 잡지 못하면서 조 3위(3승패)로 내려앉았다. 인천과 승점 동률(3승2패)이지만 승자승 원칙에 의한 3위다.

경기 후 케빈 머스캣 요코하마 감독은 “경기 시작은 좋았지만, 실점 이후 상대에게 흐름을 넘겨줘 어려움을 겪었다. 또 상대 골키퍼가 잘 막았다. 우리는 골을 넣고 이기려고 노력했다. 직전 경기서 어려운 경기를 했던 상대 특성상 내려서서 경기를 살피려 했던 것 같다. 후반에 우리가 추구하는 축구를 이어간 게 대견하다. 경기 승패를 가리는 방법은 다양하지만 패해도, 우리가 추구하는 걸 보여주고 지는 걸 선호한다. 그렇기 때문에 지는 상황 속에서도 우리가 하고자 하는 축구를 보여준 걸 높게 평가하고 싶다”고 총평했다.

스포츠서울

제공 | 프로축구연맹



그러면서 “상대가 중원에서 플레이할 거란 건 알고 있었다. 공을 소유했을 때 상대가 내려서면 공간이 사라진다. 공을 갖고 인내하면서 공간을 찾아야 한다. 전반 30분 이후 경기 양상이 바뀌었다기보다는 우리도 내려서 기회를 찾으려고 했다. 그러다 보면 직선적인 축구를 할 수 있어서 기회를 노렸다. 사실 기회를 놓친게 아니고 상대 골키퍼가 너무 잘 막았다”고 말했다.

인천은 최근 주전 선수들이 대거 부상을 당해 U-22 자원들이 경기를 뛰고 있다. 영향을 받았냐는 질문에 머스캣 감독은 “큰 영향을 주지 않았다. 인천의 최근 경기를 분석했다. 최근 경기에서 좋은 결과를 낸 것도 있었기에 크게 영향을 받진 않았다”고 답했다.

추운 날씨의 영향에 대해서는 “그런 요소를 따지다 보면 핑계를 찾는 셈이다. 우리의 의지와 경기력에는 영향을 주지 않았다. 잔디 상태에는 어려움을 겪었지만 우리의 책임이다. 상대 골키퍼가 선방하지 않았다면 2~3골 들어갔겠지만 우리가 받아들여야 할 부분이다”라고 이야기했다. kkang@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