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5 (일)

'독전2' 차승원 비서 서하정 "뒷목 타투 부담 NO, 여전사 칭찬 감사" [인터뷰 스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독전2 서하정 / 사진=제이와이드컴퍼니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독전2' 서하정이 주변 호평에 대한 감사함을 드러냈다.

넷플릭스 영화 '독전2' 배우 서하정은 28일 서울 용산구 한 카페에서 스포츠투데이와 만나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독전2'는 용산역에서 벌인 지독한 혈투 이후, 여전히 '이선생'을 쫓는 형사 원호(조진웅)와 사라진 락(오승훈), 다시 나타난 브라이언(차승원)과 사태 수습을 위해 중국에서 온 큰칼(한효주)의 독한 전쟁을 그린 범죄 액션 영화다. 지난 2018년 개봉한 '독전' 속 용산역 혈투 이후 이야기를 담은 미드퀄 장르다.

서하정은 극 중 브라이언의 충실한 비서 은관 역을 연기했다. 시키는 일이라면 무엇이든 실행하는 독한 캐릭터를 열연해 호평받았다.

이날 서하정은 극 중 뒷목 타투 스타일링에 대해 "진짜 한 거다. 머리카락이 조금이라도 길면 타투가 붙질 않는다. 그래서 매 촬영마다 머리를 깎고, 타투를 붙였다"고 말했다.

파격적인 변신임에도 전혀 부담되지 않았다는 그다. 서하정은 "캐릭터 변신을 위한 부담은 전혀 없었다. 원래 은관이 머리를 민 캐릭터는 아니다. 하지만 어느 날 감독님이 저한테는 머리 미는 건 괜찮냐고 물으시더라. 전 당연히 된다고 말했다"고 웃었다.

반삭 타투, 총기 액션 등을 강렬하게 소화해 누리꾼들로부터 "여전사 같다"는 호평을 받기도 했다. 서하정은 SNS 반응에 대해 묻자 "하나하나 답변을 드릴 수는 없는데 정말 많은 분들이 '팬이 됐다. 응원한다. 액션 더 보여달라'는 얘기를 진짜 많이 보내주셨다"고 감사를 전했다.

부모님과 지인들 역시 자랑스러워한다고. 서하정은 "감사한 마음을 표현할 길이 없다. 이후에도 기대에 부응하는 작품으로 찾아뵙고 싶다"고 눈을 빛냈다.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ent@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