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9 (목)

민병훈 감독 子 시우 "5살 때 사망한 엄마, 잠시 여행 갔다 생각"(아침마당) [TV캡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아침마당 / 사진= KBS1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아침마당' 민시우 군이 세상을 떠난 엄마를 향한 그리움을 전했다.

28일 방송된 KBS1 교양프로그램 '아침마당'의 화요초대석에는 영화 '약속' 민병훈 감독과 아들 민시우 군이 출연했다.

이날 민병훈 감독은 세상 떠난 아내에 대한 그리움을 담은 영화 '약속'에 대한 이야기를 이어갔다.

이어 민 감독은 "아들 시우가 저에게 많은 위로가 됐다. 저의 슬픔을 아이가 시를 통해 얘기를 해줬고, 슬픔에 대한 이야기를 할 수 있는 시공간을 만들어줬다. 또 기록으로 남기며 시우의 마음을 함께 나눌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를 들은 민시우 군은 "엄마가 절 끝까지 키워주진 못 했지만 아빠가 저를 건강하게 사랑으로 키워주셔서 감사하다"고 해 뭉클함을 안겼다.

그러면서 "처음에 엄마가 돌아가셨을 당시 전 천국이 뭔지, 엄마가 돌아가셨다는 뜻인지 몰랐다. 잠시 여행 간 것이라고 생각했다. 나중에 뜻을 알게 됐을 땐 엄청 슬펐지만 이후에는 그럴 수 있다고 생각했다"고 의젓한 모습을 보였다.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ent@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