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3 (화)

남우현 "나이 먹어도 팬들 있을까, 내 심정 담은 첫 정규 솔로"[인터뷰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텐아시아

남우현 / 사진제공=블레이드엔터테인먼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남우현이 첫 솔로 정규앨범에 자신의 이야기를 많이 담았다고 밝혔다.

남우현은 28일 오후 첫 정규앨범 '화이트리(WHITREE)'를 발매한다. 컴백 준비에 한창이던 남우현을 최근 서울 청담동의 한 카페에서 만났다.

남우현은 솔로 데뷔 7년 만에 첫 정규앨범 '화이트리(WHITREE)'를 선보이게 됐다. '화이트리'는 '화이트(WHITE)'와 '트리(TREE)'의 합성어로, 겨울과 잘 어울리는 '하얀 눈이 덮인 나무'를 연상케하며 계절감을 살린 이름이다. 또한 남우현의 이니셜 'WH'와 별명인 나무 'TREE' 사이에 인스피릿(팬덤명)을 뜻하는 'I'를 넣었는데, 이는 인스피릿이 함께한다는 뜻이다.

남우현은 "솔로 데뷔 7년 만에 내는 첫 정규앨범이다. 제 심경과 하고 싶던 음악들이 담겨 있어서 뜻깊다. 팬들도 기다려 주셨다. 이번에 인피니트 활동부터 제 첫 솔로 정규앨범까지, 챕터를 나눠서 잘 나오고 있는 것 같아서 기쁘다. 자작곡도 많이 담겼다"고 소감을 밝혔다.

남우현은 2016년 5월 첫 솔로 앨범인 미니 1집 '라이트(Write..)'를 냈다. 이후 꾸준히 미니 앨범, 디지털 싱글 등을 발매하긴 했지만 정규앨범은 이번이 처음이다. 시간이 걸린 이유에 대해 남우현은 "곡 수도 많아야 하고, 요즘은 추세가 정규보다는 싱글, 미니이지 않나. 저도 그렇게 내왔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에는 정규앨범을 내며 내가 하고 싶은 음악들, 다채로운 음악들로 채우면 어떨까 싶었다. 회사에서 '네가 하고 싶은 거 다해봐라'며 많이 지원해줬다"고 전했다.

타이틀곡 '베이비 베이비'는 사랑 노래다. 남우현은 "첫사랑을 만나면 첫눈이 내릴 것 같고, 첫눈이 오면 사랑이 이뤄질 것 같고, 그런 옛날 옛적부터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가 있지 않나. '베이비 베이비'에 녹여봤다"라며 미소 지었다.

이번 앨범은 타이틀곡을 비롯해 11개 트랙으로 채워졌다. '베이비 베이비' 외에도 '미래에서', '러브마이셀프(Love myself)', '캘리포니아(California)', '불장난', '아이 윌 비 올라잇(I'll be alright)', '세이브 어스(Save Us)', '키스 미 이프 유 럽 미(Kiss me if you love me)', '낙원(My Paradise)'이 수록됐다.

타이틀곡 '베이비 베이비(Baby Baby)'는 캐럴을 연상시키는 시티 팝 장르로, 신나는 멜로디에 남우현의 서정적인 보컬을 얹어 흔하지만 흔하지 않은 사랑 이야기와 몽글몽글 포근한 겨울 감성을 담아냈다. 남우현이 단독으로 작사한 곡으로, 밝고 사랑스러운 느낌을 녹였다.

남우현은 "타이틀곡은 사랑 노래지만 뒷부분 수록곡들은 또 다르다. 미래와 과거의 이야기를 왔다갔다한다"고 밝혔다. 이어 "저는 예전부터 '이 많은 팬들이 과연 미래에도 존재할까. 내가 나이를 많이 먹었을 때도 팬들이 존재할까' 항상 생각해왔다. 그런 마음을 담은 게 3번 트랙 '미래에서'다. 늘 이런 주제를 다루고 싶었다. '내가 미래에 가서 내 자신을 기다리고 있다'는 내용"이라고 설명했다.

'러브 마이셀프'에 대해서는 "내 과거로 가서 과거의 내 자신을 좀 더 사랑하자는 내용을 담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저는 인피니트 멤버로서 항상 나보다 팀을 더 사랑했고 팀 위주로 생각했다. 지금도 그러하다. 만약 과거로 돌아가서 그때의 나를 만나게 된다면 자신도 좀 더 사랑하고 가꾸라는 이야기를 해주고 싶다"고 했다. 또한 "제 이야기가 좀 더 많이 담긴 앨범"이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