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4 (수)

'52세' 김승수, 14세 연하와 소개팅…첫 만남서 "정자 은행" 얘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SBS '미운 우리새끼']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배우 김승수(52)의 소개팅 현장이 공개됐다.

26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새끼'에서는 소개팅을 하는 김승수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50대 김승수는 14세 연하 전문직 여성과 소개팅 하는 시간을 가졌다.

김승수는 "나이가 14살 차이 나지 않느냐"며 "한편으로는 삼촌이라고 부를 수 있는 나이"라고 말했다.

이에 소개팅녀는 "사실 친구가 어릴적 오빠 사인을 받아와서 저한테 자랑을 했었다"며 "그러면서 그 사인을 저에게 선물로 줬는데 제가 정말 좋아했던 기억이 있다"고 했다.

소개팅녀는 "저는 결혼을 급하게 하고 싶지는 않다"며 "그런데 여자니까 아이를 생각할 수밖에 없는데 저는 아이 4명을 낳고 싶었고 지금도 그렇다"고 말했다.

소개팅녀는 "지금도 꿈은 꾼다. 그런데 '10년 정도 임신을 해야하는 거네?'라는 생각을 하게 된다"고 털어놨다.

이에 김승수는 "정자, 난자 은행이 있지 않느냐"고 했고 이를 지켜 본 서장훈은 "왜저러는 거냐"고 하며 한탄했다.

하지만 소개팅녀는 차분하게 대응했다.

그녀는 "아직 하지는 않았지만, 관심은 있다"고 말했다.

min3654@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