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16기 영숙, 前남편 때문에 상철♥ 안 된다? "찢어 죽이고 싶은 사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스포티비뉴스=유은비 기자] '나는 솔로' 16기가 최종 선택만을 남겨둔 가운데 영숙이 전남편을 언급해 화제다.

최근 16기 영숙은 개인 SNS에 "연휴 모음zip"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 여러 장을 올렸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영숙과 그의 전남편이 아이와 함께 다정한 시간을 보내는 모습이 담겨있다.

이에 한 누리꾼은 "전남편의 자리가 커서 애초에 상철 님이 들어갈 자리는 없어 보인다. 전 남편과 큰 문제가 아니라면 다시 합치는 게 최선인 것 같다. 훈남 남편과 살다가 아재 스타일은 극복이 어려울 것 같다"라는 댓글을 남겼다.

그러자 영숙은 "난 새벽에 일어나 생신상을 차리고 생일상을 차렸고 최선을 다해 만삭 때에도 열심히 해서 후회와 미련 따위는 전혀 없다"라며 "갈기갈기 찢어 죽이고 싶은 사람이었지만, 내가 낳은 내 새끼를 이 세상에서 가장 사랑해 주는 사람이며, 내가 사랑하는 내 아들 요한이의 아버지라는 그 사실, 그 이유 하나만으로 나는 모든 걸 함구하고 아이와 아이 아빠를 잘 지내게 하고 노력한다"라고 선을 그었다.

이어 "저 사람은 나에겐 세상에서 가장 나쁜 놈이지만, 내 아이에겐 하늘이자 그늘이 되어 줄 아버지"라며 "나는 요한이 하나 얻었으니 그럼 됐다"라고 덧붙였다.

그간 상철과 영숙은 극과극 케미스트리를 선보이며 러브라인을 이어왔다. 영숙은 상철과 첫 데이트 후 차에서 졸던 상철에 대해 “운전하는 사람 옆에서는 졸면 돼요, 안 돼요? 잘 했어요, 잘못 했어요?”라고 물으며 조련사 면모를 보였고 상철은 “(솔로나라 입성 때) 처음 올라오는 분이 마음에 들었고, 첫 데이트도 그분이랑 했고”라며 영숙만을 향한 마음을 적극 어필했다.

또한, 상철은 영숙이 선택받지 못할 위기에 처하자 옥순을 선택하려던 마음을 바꿔 영숙을 선택하며 마음을 보여줬으며 영숙은 고기가 잘 구워졌는지 시험하는가 하면 "똑똑해" "드세요"라는 말과 함께 여전한 조련사 케미스트리를 자랑하기도 했다.

그러나 굳건할 줄 알았던 이들이 상철의 미국행이라는 현실의 벽에 부딪히며 예상치 못한 결말을 가져오고 있는 상황, 영자까지 개입한 삼각관계가 시작되며 '나는 솔로' 16기의 선택이 미궁에 빠졌다. 다만, 최근 두 사람은 개인 SNS를 통해 최종 커플임을 암시하는 게시물을 공유하며 친분을 드러내고 있어 이들의 최종 선택에 궁금증이 커진다.

한편, '나는 SOLO' 16기의 최종 선택은 4일 오후 10시 30분 '나는 솔로'에서 방송된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