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4 (토)

독버섯처럼 자라는 ‘조폭 유튜버’…전국서 한달간 11명 확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2022년 12월 한 식당에서 수노아파를 비롯한 전국 조직폭력배 모임이 진행되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한지숙 기자] 집단 난투극을 무용담처럼 자랑하고 건달이 되는 과정 등을 소개하는 등 '조직폭력배 유튜버'가 늘고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이러한 영상은 대부분 범죄를 미화하고 있어 청소년에게 악영향을 줄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2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정우택 의원이 경찰청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전국 시도경찰청이 지난해 9월 7일부터 한 달간 전수조사해 파악한 조폭 유튜버는 11명으로 조사됐다.

2019년 10월 전수조사 당시 3명에 그쳤던 조폭 유튜버는 2020년 8월, 2021년 4월 7명으로 늘더니 지난해 기준으로 다시 4명이 증가했다.

헤럴드경제

경찰이 검거한 전국회 MZ 조폭 조직원들. [충남경찰청]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찰은 범죄 무용담을 올리거나 조폭 관련 콘텐츠를 집중적으로 올리는 채널을 조폭 유튜버로 분류하고 있다.

유튜브에선 '#건달', '#깡패' 등을 검색하면 건달이 되는 과정이나 돈을 버는 방법, 조폭 계보 등을 알려주는 영상을 쉽게 찾아볼 수 있다.

다만 현재까지 모니터링 과정에서 확인한 영상을 바탕으로 수사에 착수하거나 입건한 사례는 없다.

구체적인 유튜브 채널명은 공개할 수 없다고 경찰 관계자는 전했다.

이웅혁 건국대 경찰학과 교수는 "과거와 달리 현실적 욕구를 과시하려는 청년들의 문화가 조폭 문화에도 투영됐다"고 분석했다.

이윤호 고려사이버대 경찰학과 석좌교수는 "청소년일수록 영상 속 인물과 자신을 동일시하고 따라 할 가능성이 크다"며 "유튜브와 같은 사업자들도 폭력적인 영상 등은 게시하지 못하도록 차단해야 한다"고 말했다.

최근에는 유튜브뿐만 아니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세를 과시하고 계파를 뛰어넘어 또래끼리 모이는 이른바 'MZ조폭'도 사회적 문제가 되고 있다.

경찰청에 따르면 올해 들어 5월까지 조폭 범죄로 검거된 이는 1264명이다. 폭력행위 처벌법상 단체 등의 구성·활동 혐의를 적용받는 관리 대상 조폭, 이들과 공동으로 범행을 저지른 비조직원 등이다.

검거된 인원은 10대가 46명, 20대가 372명, 30대가 360명으로 나타나 전체의 61.6%가 30대 이하였다. 40대는 349명(27.6%), 50대는 137명(10.8%)으로 집계됐다.

정 의원은 "기업형·지능형으로 진화해 독버섯처럼 사회에 기생하고 국민의 고혈을 빠는 조폭을 완전히 뿌리 뽑을 때까지 강력하게 단속해야 한다"며 "피해자들의 적극적인 신고·협조를 끌어내기 위한 안전장치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jshan@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