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9 (목)

[아시안게임] 신유빈-전지희, 21년만의 금메달 놓고 33년만의 남북대결(종합2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일본 꺾고 결승 진출…북한 차수영-박수경과 오늘 저녁 결승전

장우진, 남자 단식 준결승서 세계 1위 판전둥에 져 동메달

연합뉴스

전지희와 신유빈
[대한탁구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항저우=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신유빈(대한항공)-전지희(미래에셋증권) 조(1위)가 21년 만의 아시안게임 금메달을 놓고 남북 대결을 펼친다.

신유빈-전지희 조는 2일 중국 항저우의 궁수 캐널 스포츠파크 체육관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탁구 여자 복식 준결승전에서 일본의 하리모토 미와-기하라 미유 조(33위)에 4-1(9-11 11-8 11-8 11-7 11-7)로 승리했다.

이어진 준결승전에서 북한의 차수영-박수경 조(랭킹 없음)가 수티르타 무케르지-아이히카 무케르지 조(16위·인도)를 4-3(7-11 11-8 7-11 11-8 11-9 5-11 11-2)으로 제압하면서 결승전은 남북 대결로 치러지게 됐다.

이번 대회에서 남과 북이 결승 맞대결을 펼치는 것은 전 종목에 걸쳐 처음 있는 일이다.

또 아시안게임 탁구에서 남과 북이 결승 맞대결을 펼치는 것은 1990년 베이징 대회 남자 단체전 이후 33년 만이다. 당시에는 한국이 북한을 꺾고 금메달을 따냈다.

연합뉴스

전지희와 신유빈
[대한탁구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결승전은 한국 시간으로 이날 오후 7시 30분에 시작한다.

신유빈-전지희 조는 석은미-이은실 조가 복식 금메달을 따냈던 2002년 부산 대회 이후 한국 선수로는 21년 만에 아시안게임 여자 개인전 결승 진출에 성공했다.

앞서 단체전, 혼합 복식, 단식에서 모두 동메달에 만족해야 했던 신유빈은 '3전 4기' 만에 금메달에 도전할 기회를 잡았다.

한고비만 더 넘기면 신유빈과 전지희는 한국 탁구에 21년 만의 아시안게임 여자 복식 금메달을 선사한다.

또 둘이 합작한 2021 도하 아시아선수권대회 복식 금메달에 이은 생애 두 번째 메이저 대회 금메달을 거머쥔다.

'탁구 최강' 중국 조들이 8강에서 모두 덜미를 잡힌 터라 한국 여자 탁구가 금메달을 수확할 절호의 기회다.

연합뉴스

기뻐하는 신유빈과 일본 선수들
[대한탁구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하리모토-기하라 조는 이전에 자주 호흡을 맞추지 않았던 조합이다. 일본이 이번 대회를 맞아 '10대 조합'으로 새롭게 내세운 복식조다.

8강에서 쑨잉사-왕만위 조를 3-1로 제압하는 파란을 일으킨 하리모토-기하라 조는 1게임을 따내며 상승세를 준결승에서도 이어가는 듯했다.

하지만 2게임부터는 상대 템포에 적응한 신유빈-전지희 조가 경기를 끌어가며 우위를 점했고, 흐름은 바뀌지 않았다.

마지막 5게임에서는 하리모토-기하라 조가 7-3으로 앞서나갔지만, 끈질기게 추격한 전지희-신유빈 조가 8-7로 역전해내며 승리를 예감케 했다.

남자 단식에서는 장우진(13위)이 중국의 세계 1위 판전둥에게 1-4(4-11 14-12 7-11 5-11 7-11)로 져 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한국의 에이스 장우진은 이번 대회 전 종목에서 입상했다. 남자 단체전과 남자 복식에서 은메달 1개씩을, 혼합 복식과 남자 단식에서 동메달 1개씩을 따내며 대회를 마무리했다.

판전둥은 왕추친(2위·중국)-웡춘팅(49위·홍콩) 경기 승자와 금메달을 다툰다.

ahs@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