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탁구 신유빈-전지희, 21년 만의 金 도전…오늘 결승서 남북대결(종합)[항저우AG]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준결승 한일전서 1게임 내준 뒤 내리 4게임 잡아 은메달 확보

2일 오후 7시30분에 금메달 놓고 맞대결

뉴스1

신유빈-전지희 조가 2일 중국 항저우 궁수 캐널 스포츠파크 체육관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탁구 여자 복식 준결승 일본 하리모토 미와-키하라 미유 조와 경기 중 득점에 성공한 후 환호하고 있다. 2023.10.2/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항저우(중국)=뉴스1) 서장원 기자 = 신유빈(대한항공)-전지희(미래에셋증권) 조가 여자 복식 한일전에서 승리하고 결승에 진출했다. 결승전에서는 '남북 대결'이 성사됐다.

신유빈-전지희 조는 2일(한국시간) 중국 항저우 궁수 캐널 스포츠파크 체육관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탁구 여자 복식 4강전에서 일본의 하리모토 미와-키하라 미유 조에 게임 스코어 4-1(9-11 11-8 11-8 11-7 11-7)로 승리했다.

2002년 부산 아시안게임 석은미-이은실 이후 21년 만 여자 복식 금메달에 도전하는 한국은 이제 한 고비만 넘기면 오랜 숙원을 풀고 금메달을 목에 걸게 된다.

우승 후보 중국이 일찌감치 여자 복식에서 탈락했기 때문에 일본만 넘으면 금메달 가능성이 한층 높아질 수 있는 상황. 신유빈-전지희에겐 절호의 기회였다.

뚜껑을 열자 일본은 만만치 않았다. 절묘한 샷으로 한국을 궁지에 몰며 첫 게임을 따냈다.

뉴스1

신유빈-전지희 조가 2일 중국 항저우 궁수 캐널 스포츠파크 체육관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탁구 여자 복식 준결승전에서 일본 하리모토 미와-키하라 미유 조와 경기를 펼치고 있다. 신유빈-전지희 조는 이날 일본의 하리모토 미와-키하라 미유 조에 4-1(9-11 11-8 11-7 11-7)로 승리, 2002년 부산 아시안게임 서금미-이은실 이후 21년 만에 여자 복식 금메달에 도전한다. 2023.10.2/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1

북한 차수영-박수경 조가 2일 중국 항저우 궁수 캐널 스포츠파크 체육관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탁구 여자 복식 준결승전에서 인도 수티르타 무케르지-아이히카 무케르지 조를 꺾고 결승행을 확정 지은 후 중계 카메라를 향해 주먹을 불끈 쥐고 있다. 북한이 인도를 꺾으면서 1990년 베이징 아시안게임 이후 33년 만에 아시안게임 탁구 결승에서 남북전이 성사됐다. 2023.10.2/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나 한국도 그냥 물러나지 않았다. 전지희의 과감한 공격과 신유빈의 허를 찌르는 백핸드가 빛을 발하며 두 번째 게임을 승리,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3번째 게임도 팽팽하게 흘렀다. 한국과 일본은 6-6까지 한 치의 물러섬 없이 맞섰다.

승부의 추가 기운 건 이때부터였다. 연속 3득점으로 9-6로 달아난 한국은 10-8까지 앞섰고, 전지희의 기습 공격으로 상대 범실을 이끌어내며 게임 스코어 2-1로 리드를 잡았다.

흐름을 탄 한국은 4게임마저 11-7로 잡아내며 일본을 벼랑 끝에 몰았고, 5게임에서도 3-7로 뒤지다가 8-7로 역전한 뒤 그대로 내리 4점을 따 승부를 결정지었다.

뒤이어 열린 또 다른 준결승 대진에서는 북한의 차수영-박수경이 인도의 수리스타 무케르나-아이히카 무케르지조를 4-3(7-11 11-8 7-11 11-8 11-9 5-11 11-2)으로 꺾고 결승에 올라 신유빈-전지희와 만나게 됐다.

아시안게임 탁구에서 남한과 북한이 결승에서 만난 건 1990년 베이징 아시안게임 남자 단체전 이후 33년 만이다. 당시에는 한국이 북한을 꺾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번 대회에서도 남북이 결승 맞대결을 펼치는 것은 전 종목에 걸쳐 최초다.

여자 탁구 복식 결승전 남북 대결은 이날 오후 7시30분부터 펼쳐진다.

뉴스1

신유빈-전지희 조가 2일 중국 항저우 궁수 캐널 스포츠파크 체육관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탁구 여자 복식 준결승전에서 일본 하리모토 미와-키하라 미유 조와 경기를 펼치고 있다. 신유빈-전지희 조는 이날 일본의 하리모토 미와-키하라 미유 조에 4-1(9-11 11-8 11-7 11-7)로 승리, 2002년 부산 아시안게임 서금미-이은실 이후 21년 만에 여자 복식 금메달에 도전한다. 2023.10.2/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tarburyny@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