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1 (금)

'7인의 탈출' 이덕화, 손녀 복수 위해 교도소 입소…민영기→엄기준 신분 세탁 성공 '복수 시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김서윤 기자]
텐아시아

./SBS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이덕화가 역대급 반전으로 '7인의 탈출' 판을 제대로 흔들었다.

이덕화는 지난달 29일 방송한 SBS 금토 드라마 '7인의 탈출'에서 방다미(정라엘 분)의 할아버지 방칠성 회장으로 분했다. 앞서 손녀 방다미 죽음의 진실을 파헤치기 위해 나섰지만, 방다미의 친모인 금라희(황정음 분)와 자신의 내연녀 차주란(신은경 분)에게 살해당했던 방칠성. 이후 그가 살아있다는 사실이 밝혀져 시청자들에게 충격을 안겼다.

방칠성은 방다미의 복수를 위한 치밀한 계획으로 극의 긴장감을 높였다. 그는 금라희와 차주란과의 치열한 몸싸움 끝에 다리 밑으로 떨어졌다. 이후 병원으로 실려 가던 방칠성은 비서에게 "날 여기서 꺼내줘"라고 말한 뒤, 다른 시신과 바꿔치기해 감옥에 있던 강기탁(윤태영 분)과 만났다.

방칠성은 죽은 방다미의 복수를 위해 강기탁에게 한 가지 부탁을 남겼다. 감옥에 갇혀 있던 방다미의 양부 이휘소(민영기 분)를 꺼내달라고 말했던 것. 강기탁은 이휘소 얼굴에 심한 화상을 입혔고, 그를 대신해 방칠성이 교도소에 남게 됐다. 성형 수술을 통해 페이스 오프한 이휘소는 매튜리(엄기준 분)로 완벽하게 신분 세탁, 본격적인 복수를 예고했다.

방칠성은 죽음의 코앞에서도 오직 손녀를 위한 살신성인 활약을 펼쳤다. 특히 이휘소를 대신해 5년 가까이 된 시간을 홀로 보낸 방칠성. 얼굴 전체에 붕대를 감았음에도 불구하고 살아있는 눈빛 연기가 보는 이들의 몰입도를 한층 끌어올렸다.

한편, 방칠성의 플랜으로 더욱 강렬한 '핏빛 전쟁'을 예고한 '7인의 탈출'은 매주 금요일과 토요일 오후 10시 SBS에서 방송한다.

김서윤 텐아시아 기자 seogugu@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